•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권영세 "친윤·친한 계파 구분 지양해야…단합으로 위기 극복"

등록 2024.05.30 20:21:15수정 2024.05.30 20:24:52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