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 '더 프레임', 스위스 아트 바젤 첫 공식 디스플레이 선정

등록 2024.06.11 14:34: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4K 화질 스크린으로 다양한 작품 선보여

[서울=뉴시스]스위스 바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예술 박람회 '아트 바젤 인 바젤 2024'에서 삼성전자 '더 프레임'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2024.06.1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스위스 바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예술 박람회 '아트 바젤 인 바젤 2024'에서 삼성전자 '더 프레임'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2024.06.11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지용 기자 = 삼성전자는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이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스위스 바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예술 박람회 '아트 바젤 인 바젤 2024'에서 첫 공식 디스플레이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아트 바젤은 해마다 바젤을 비롯해 파리·홍콩·마이애미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아트 페어다.

삼성전자는 아트 바젤 전시장 내 '삼성 더 프레임 라운지'를 마련하고, '예술을 탐험하는 새로운 방법'의 콘셉트로 각종 작품들을 4K 화질의 스크린을 통해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외벽에 더 프레임 14개로 '더 프레임 월'을 조성했다. 다양한 작품 이미지와 영상을 통해 더 프레임의 화질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자사의 디지털 아트 구독 서비스 '아트 스토어'의 작품들이 전시되는 '하이라이트 존'과 실제 작품 액자들 사이에 숨겨진 더 프레임을 발견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파인드 더 프레임 존'도 마련했다.

삼성 아트 스토어 큐레이터 '다리아 브릿 그린'이 아트 바젤의 글로벌 VIP전략 총괄 대표 '아이린 킴' 등 핵심 인사들과 아트 바젤에서 더 프레임과의 협업이 갖는 의미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하는 라이브 대담도 진행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