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최현우 "마술로 13억 1등 번호 맞혀…로또 회사가 고소한다고"

등록 2024.06.12 13:36: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라디오스타' 최현우. (사진 = MBC TV 캡처) 2024.06.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라디오스타' 최현우. (사진 = MBC TV 캡처) 2024.06.12.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마술사 최현우가 마술로 로또 1등 번호를 맞힌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그는 로또 회사의 항의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12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되는 MBC TV 예능물 '라디오스타'에서 하다 하다 마술로 로또 번호를 맞춘 적이 있다는 얘기에 "로또 1등 번호를 맞췄는데, 그때 상금이 13억5000만 원이었다"라고 밝혔다.

로또 번호를 맞춘 것과 관련해 "로또 회사에서 고소하겠다고 했다"라고 연락이 왔다고도 했다.

앞서 최현우는 지난 2021년 11월20일 네이버 쇼핑 라이브에서 생방송으로 제990회 로또 당첨 번호 6개를 맞히는 마술을 보여줬다.

최현우는 이와 별개로 중년 남성이 마술을 배우고 싶다고 회사로 연락이 온 얘기도 전했다. 마술 레슨 요청이 쇄도한 뜻밖의 분야를 공개하면서 "레슨 1회에 1억 원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그런데 분야의 정체를 들은 김구라는 "그래서 내가 널 항상 감시하는 거야. 너 그러면 안 돼"라고 우려했다는 후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