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물에 빠진 무속인 구하려다 숨진 남녀, 부검 결과 익사

등록 2024.06.12 14:06:55수정 2024.06.12 14:13: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가덕도. 기사 중 특정내용과 무관 *재판매 및 DB 금지

가덕도. 기사 중 특정내용과 무관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원동화 기자 = 저수지에 빠진 무속인을 구하려고 뛰어들었다가 숨진 남녀 2명의 사인은 익사라는 부검 결과가 나왔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지난달 27일 강서구 가덕도의 저수지에 빠져 숨진 A(60대·여)씨와 B(40대)씨를 부검한 결과, "전형적인 익사로 보인다"는 국립수사연구원의 구두 소견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의 몸에는 심폐소생술 흔적이나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면서 생긴 근육 출혈은 있지만 다른 특이한 외상은 없다.

경찰은 현재까지 범죄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계속 수사 중이며 자세한 사항은 알려줄 수 없다"고 했다.

사고 당시 A씨와 B씨는 저수지에 빠진 무속인 C씨를 구하려다가 변을 당했고, C씨는 스스로 물에서 빠져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저수지 인근에는 사고 모습이 찍힌 차량 블랙박스나 CCTV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목격자가 3명 있지만 정확한 사고장면은 보지 못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