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금액 엄청나"…'수원의 딸' 카리나, 부산서 시구한 이유

등록 2024.06.12 15:33:24수정 2024.06.13 08:14: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9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SSG 랜더스 대 롯데 자이언츠 더블헤더 2차전 경기를 앞두고 시구하는 에스파 카리나 모습. (사진 = 롯데 자이언츠 제공) 2024.06.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9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SSG 랜더스 대 롯데 자이언츠 더블헤더 2차전 경기를 앞두고 시구하는 에스파 카리나 모습. (사진 = 롯데 자이언츠 제공) 2024.06.09.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경기 수원 출신인 그룹 에스파 카리나가 부산에서 열린 경기에 시구자로 나서 화제가 된 가운데 이와 관련한 비화가 공개됐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뭐니볼TV에는 야구담당 기자들이 출연해 카리나가 전날 부산 사직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SSG 랜더스의 경기에 시구자로 나선 배경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야구 시구자의 경우 지역 연고가 있는 유명 인사들이 나서곤 한다.

그런데 카리나는 경기 수원 출신으로, 일부 야구 팬들 사이에서는 그가 데뷔 이후 첫 시구를 수원에 연고를 둔 kt wiz에서 하지 않아 의아하다는 반응이 나왔다.

이에 대해 김하진 기자는 "원래 연예인들이 지방에 시구를 잘 안간다. 하루의 반은 날려 먹는 거잖나. 돈도 안되고 그래서 사실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며 "그런데 롯데주류 쪽에서 카리나와 맥주 '크러시' 광고계약을 할 때 시구를 옵션에 넣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카리나가 수원의 딸이다. 수원 지동 출신이라 kt wiz가 접촉을 했다"며 "이후 롯데와 계약이 성사되자마자 카리나 소속사인 SM에서 kt에 미안하다고 했다더라. 계약이 돼 있어서 어쩔 수 없다고"라고 했다.

그러면서 "'크러시' 광고 금액이 어마어마했다고 한다"며 "그러니까 카리나가 시구하러 내려갈 수 밖에 없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어마어마했다는 건 10억원 단위란 거냐"라는 질문이 나오자 김 기자는 "거기서 약간 다운"이라고 답했다.

앞서 카리나는 롯데 자이언츠 시구자로 마운드에 올라 "오늘 태어나서 내 첫 시구인데 이렇게 사직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위해 시구하게 돼서 너무 영광"이라며 "롯데 자이언츠 응원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공을 던져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카리나는 이어진 시구에서 정확히 스트라이크존을 향해 공을 던져 박수를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