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엔 안보리, 10개월 만에 북한 인권 공개회의 돌입

등록 2024.06.12 23:43:20수정 2024.06.12 23:48: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북한인권보고서 발표 10주년…한국이 회의 주재

중·러 "국제안보와 무관"…15개국 중 12개국은 찬성

[뉴욕=AP/뉴시스]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2일(현지시각) 북한 인권 문제를 공식 의제로 채택하고 공개 논의에 들어갔다. 사진은 지난 10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진행하는 안보리 모습. 2024.06.12.

[뉴욕=AP/뉴시스]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2일(현지시각) 북한 인권 문제를 공식 의제로 채택하고 공개 논의에 들어갔다. 사진은 지난 10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진행하는 안보리 모습. 2024.06.12.

[워싱턴=뉴시스] 이윤희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2일(현지시각) 북한 인권 문제를 공식 의제로 채택하고 공개 논의에 들어갔다.

유엔 안보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북한 인권 브리핑 공식회의를 진행 중이다.

안보리가 북한 인권 문제를 공식 의제로 다루는 것은 지난해 8월 이후 10개월 만이다.

특히 이번 회의는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의 북한 인권 보고서 발표 10주년에 이뤄지며, 6월 한달간 안보리 의장국을 맡은 한국이 회의를 주재한다.

다만 회의 시작에 앞서 중국과 러시아가 반대 의사를 밝히며 의제 채택 여부를 투표하도록 요구했다.

겅솽 주유엔 중국 부대사는 "현재 북한 인권 상황은 국제 평화와 안보에 관련이 없다"며 "안보리가 북한 인권 문제에 개입하는 것은 한반도 긴장 완화에 도움이 되지 않고 반대로 적대감과 대결을 가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실리 네벤자 주유엔 러시아대사도 "오늘날 국제사회는 소수 국가들이 유엔 안보리를 지정학적 의제 추진을 위한 도구로 악용하려는 부끄러운 상황을 다시 한 번 목도하고 있다"며 북한 인권 문제는 국제 평화와 무관하다고 반발했다.

반면 미국과 영국은 북한 인권 상황이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등으로 이어져 세계 평화와 안보에 직결되는 문제라고 주장했다. 토마스 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북한 인권 상황은 10년전 COI가 기념비적인 보고서를 발표한 이후 더욱 악화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의장국인 한국은 의제 채택 여부를 표결에 부쳤는데 15개 이사국 중 12개국이 찬성해 회의가 개최됐다. 중국과 러시아가 반대표를 던졌고, 모잠비크는 기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