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애플, 한때 MS 제치고 시가총액 1위 재탈환…반환해 2위 마감(종합)

등록 2024.06.13 07:28:40수정 2024.06.13 09:07: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한때 시총 3조3000억 달러로 1위…2위로 마감

애플인텔리전스 발표 후 이틀 연속 큰 상승률

[쿠퍼티노=AP/뉴시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0일(현지시각) 미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열린 세계개발자회의(WWDC24)에서 연설하고 있다. 애플은 12일 장중 마이크로소프트를 제치고 시가총액 1위를 재탈환했지만, 이후 자리를 내줘 2위로 마감했다. 2024.06.13.

[쿠퍼티노=AP/뉴시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0일(현지시각) 미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열린 세계개발자회의(WWDC24)에서 연설하고 있다. 애플은 12일 장중 마이크로소프트를 제치고 시가총액 1위를 재탈환했지만, 이후 자리를 내줘 2위로 마감했다. 2024.06.13.


[서울=뉴시스] 이혜원 최현호 기자 = 최근 애플이 자체 인공지능(AI)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를 공개한 가운데, 12일(현지시각) 뉴욕증시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를 제치고 시가총액 1위 자리를 재탈환했다가 다시 내줬다.

CNBC, 마켓워치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45분(미 동부표준시) 기준 애플의 시가총액은 3조3000억 달러로 MS의 시가총액 3조2000억 달러를 앞질렀다.

애플 시가총액이 MS를 넘어선 건 지난 1월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애플 주가는 6.3%까지 올랐지만, 이후 상승세를 잃어 2.9% 상승 마감했다. 시가총액은 3조2670억 달러에 마감, MS에 다시 1위 자리를 내줬다. MS는 1.9% 상승, 종가 기준 시가총액 3조2780억 달러에 마감했다.

애플의 주가는 2008년 11월24일 이후 이틀 연속 가장 큰 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전날 애플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7% 올랐다.

다우존스 마켓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1월24일 이후 거래 마감 시점에 애플 가치가 MS보다 높았던 적은 없었다. MS는 이후 미국 기업 중 시가총액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쿠퍼티노=AP/뉴시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0일(현지시각) 미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열린 세계개발자회의(WWDC24)에서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4.06.13.

[쿠퍼티노=AP/뉴시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0일(현지시각) 미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열린 세계개발자회의(WWDC24)에서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4.06.13.


월가 전문가들은 애플인텔리전스가 사용자들의 새 아이폰 시리즈 구매를 유도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애플이 이번에 공개한 애플인텔리전스는 다양한 기능을 선보였으나, 기존 아이폰 이용자 대다수는 이를 사용할 수 없다.

애플인텔리전스는 아이폰15프로 이상, M1 이상 칩셋을 사용한 아이패드와 맥북부터 지원한다. 현재 최신 모델인 아이폰15 일반형이나 플러스 모델 이용자도 애플의 AI 기능을 쓸 수 없는 것이다.

지난 10일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24)에서 애플이 선보인 애플인텔리전스는 기존 음성 비서 '시리'를 한층 강화시킨 모습을 보여줬다. 또 AI는 사용자의 글쓰기, 알림 요약, 이미지 생성 등의 작업도 돕도록 설계됐다.

애플은 오픈AI와의 협업을 알리며 시리와 챗GPT 간 파트너십 소식도 발표했다.

시리가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을 할 경우에는 챗GPT가 시리 대신 답변을 해줄 수 있고, 시스템 전반에 적용되는 쓰기 도구에도 챗GPT가 통합돼 작문 시 챗GPT의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웜시 모한 뱅크오브아메카 분석가는 "애플인텔리전스가 상당한 업그레이드 주기를 이끌 수 있으며, 컨센서스 추정치가 너무 낮다는 게 우리 분석"이라며 "AI 기능은 더 빠른 교체, 더 많은 전환 및 평균 판매가 인상으로 다년간의 업그레이드 주기를 주도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한편 엔비디아는 이날 거래에서 3.6% 상승, 시가총액 3조1800억 달러로 3위에 올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