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셀트리온,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식약처서 허가 획득

등록 2024.06.13 08:41: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자가면역질환 포트폴리오 강화

26조 글로벌 시장 공략 가속도

[서울=뉴시스] 셀트리온 로고.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셀트리온 로고. (사진=뉴시스 DB)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연주 기자 = 바이오 기업 셀트리온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스테키마'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허가를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허가 획득에 따라 스테키마(성분명 우스테키누맙)는 판상형 건선, 건선성 관절염,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등 오리지널 의약품이 보유한 전체 적응증에 대해 국내 판매가 가능해졌다.

셀트리온은 스테키마의 국내 판매허가를 시작으로 이미 허가 신청을 완료한 미국, 유럽 등 주요국에서도 허가를 획득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의약품 시장조사 기관인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우스테키누맙 시장 규모는 약 203억2300만 달러(약 26조4200억원) 규모로 집계된다.

이미 지난해 오리지널 의약품 개발사와 미국 내 특허 합의를 최종 완료함에 따라 미국 허가 획득 시 우스테키누맙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 선두그룹으로 진입할 전망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스테키마의 국내 판매 허가를 획득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기존 종양괴사인자 억제제 제품군에 이어 인터루킨 억제제로 포트폴리오를 확장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