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프로농구 SK, 전희철 감독과 3년 재계약 체결

등록 2024.06.13 11:25: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한국 최고의 농구팀으로 만들어 보겠다" 소감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지난 4월4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2023~2024 KBL 6강 플레이오프 서울 SK와 부산 KCC의 경기, 1쿼터 SK 전희철 감독이 박수치고 있다. 2024.04.04.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지난 4월4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2023~2024 KBL 6강 플레이오프 서울 SK와 부산 KCC의 경기, 1쿼터 SK 전희철 감독이 박수치고 있다. 2024.04.04.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김진엽 기자 = 프로농구 서울 SK가 전희철 감독과 재계약을 맺고 다시 한 번 우승에 도전한다.

SK는 13일 "지난 3년간 팀을 이끌었던 전희철 감독과 계약 기간 3년에 재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전 감독은 지난 2008년 SK에서 은퇴한 레전드로 이후 전력 분석 코치, 2군 감독, NBA G리그(당시 D리그)의 수폴스 코치, SK 수석코치를 역임한 후 2021년부터 SK 감독으로 팀을 이끌어 왔다.
 
감독 부임 후 통합 우승 1회와 2번의 챔피언 결정전 진출, 3회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 KBL 통산 최단 경기 100승 달성 등 최고의 성적을 올린 바 있다.

전 감독은 “다시 한번 SK를 이끌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 계약기간 내 팀이 다시 우승할 수 있도록 세밀하게 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재계약 소감을 밝혔다.

이어 "더불어 팀의 미래를 위해 신인급 선수들의 육성에도 더욱 집중할 생각이다. 성적과 유망주 육성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달성할 수 있게 팀을 발전시켜 SK를 대한민국 최고의 농구팀으로 만들어 보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