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G7 성명 초안에 '공급처 다양화로 의존관계 감소 필요' 명기"…中견제

등록 2024.06.13 12:36:20수정 2024.06.13 15:56: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日요미우리 보도…"특정국 의존 피하기 위한 공통원칙에 합의"

[빌뉴스=AP/뉴시스] 이탈리아에서 13~15일(현지시각)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성명 원안(초안)에 반도체 등 중요물자 "(조달처) 다양화로 리스크 감소, 의존 관계 감소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13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사진은 G7 정상들이 지난해 7월 G7 정상들이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공동기자회견 중인 모습. 2023.07.13

[빌뉴스=AP/뉴시스] 이탈리아에서 13~15일(현지시각)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성명 원안(초안)에 반도체 등 중요물자 "(조달처) 다양화로 리스크 감소, 의존 관계 감소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13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사진은 G7 정상들이 지난해 7월 G7 정상들이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공동기자회견 중인 모습. 2023.07.13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이탈리아에서 13~15일(현지시각)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성명 원안(초안)에 반도체 등 중요물자 "(조달처) 다양화로 리스크 감소, 의존 관계 감소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13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G7은 이와 함께 반도체 등 중요물자의 공급망 강화를 위해 특정국 의존을 피하기 위한 공통 원칙에 합의한다. 안전성, 다양화, 투명성 등 지속 가능한 중요물자 조달을 위해 고려해야 할 원칙도 확인했다.

또한 G7은 이러한 원칙을 G7 회원국 이외에도 촉구하겠다는 방향성도 초안에 명기했다.

G7은 원칙에 따라 조달처 선정 시 고려해야 할 구체적인 기준을 협력해 책정할 방침이다. 구체적인 예로서 데이터 보호, 사이버 방어, 노동자 권리 등에 대한 충분한 대응 등을 초안에 담았다.

신문은 G7의 이러한 결정이 반도체, 전기자동차 분야에서 값싼 중국산 제품이 시장을 석권해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의식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초안에는 무역 제한으로 타국에 압력을 가하는 '경제적 위압'과 관련 "(위압을) 실패시키기 위해 우호국과 협력해 행동을 취할 용의가 있다"는 내용도 담겼다. 각국 법 제도, 국제법에 따라 대항 수단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요미우리는 G7 공통 기준 책정 배경에 중국 과잉생산 문제가 있다고 꼬집었다. 미국 등이 중국의 자국 기업에 대한 산업보조금을 지원해 저렴한 중국산 반도체, 전기차, 태양광 패널이 시장에 범람하고 있는 상황을 문제시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정부는 G7을 통해 압력을 강화하려는 생각"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