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대주' 김영범, 51초72로 男 접영 100m 한국 기록 경신

등록 2024.06.13 15:15: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지난해 양재훈 기록 8개월 만에 0.13초 단축

[서울=뉴시스] 남자 접영 100m 한국 기록을 세운 김영범.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자 접영 100m 한국 기록을 세운 김영범.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진엽 기자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혼계영 400m 은메달리스트 김영범(18·강원체고3)이 8개월 만에 남자 접영 100m 한국 기록을 새로 썼다.

대한수영연맹은 13일 광주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제3회 광주 전국 수영선수권대회' 경영 경기 2일 차, 남자 고등부 접영 100m 예선에 나선 김영범이 51초72의 새로운 한국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에 진출했다고 이날 전했다.

지난해 10월 '제104회 전국체육대회' 남자 일반부 결승에서 양재훈(강원특별자치도청)이 우승하며 수립한 51초85를 8개월 만에 0.13초 단축했다.

당시 김영범은 남자 고등부에 출전, 51초97로 우승하며 황선우(강원특별자치도청)가 2022년 11월 수립한 한국기록 51초99를 갈아치웠으나, 5분 뒤 남자 일반부 우승자 양재훈에게 다시 한국 기록 자리를 내줬다.

지난 3월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김지훈(대전광역시청)에 밀려 태극마크를 반납해야 했던 김영범은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 준비할 당시 부담감도 크고 그만큼 잘해야 한다는 마음이 앞서 시합 때 제 뜻대로 되지 않아 속상했지만, 그래도 이후 가벼운 마음으로 다시 하면 된다는 마음으로 차근차근 준비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다음 목표는 강용환 코치님, 홍순보 코치님과 약속한 대로 올해 전국체전에서 50초대 진입"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영범은 이날 오후 결승에서 한 번 더 한국 기록 경신에 도전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