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후지필름 자회사, 평택공장 완공…산업부 "전주기 밀착 지원"

등록 2024.06.14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평택시 오성 외투전용지역 준공

공기 지연·취득세 감면 혜택 등 지원

日후지필름 자회사, 평택공장 완공…산업부 "전주기 밀착 지원"


[세종=뉴시스]이승주 기자 = 일본 후지필름 그룹의 자회사 한국후지필름일렉트로닉머터리얼즈가 경기 평택시에 생산 공장을 완공했다. 정부는 공사 중 겪은 위기로 취득세 감면 혜택을 받지 못할 상황에서 관계기관 협의를 도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경기 평택시 오성 외국인투자전용지역 내에 건설한 이미지센서용 컬러 레지스트 생산공장 준공식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후지필름 그룹은 일본과 대만에서 이미지 센서에 사용되는 컬러 필터 제조용 감광 재료(컬러 레지스트)를 생산한다. 이를 전 세계에 공급하며 해당 분야 세계 시장 점유율 80%를 차지한다.

이번 평택공장 공사는 일본에서 수입하며 국내 반도체 회사에 공급 중인 감광 재료를 국내에서 제조하기 위해 추진됐다. 국내 반도체 회사에 전량 공급되는 만큼, 향후 국내 첨단사업 공급망 안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는 그동안 후지필름의 고충을 지속적으로 청취해왔다. 그 결과 지난해 3월 평택공장 건설과정에서 발견된 지중 장애물로 공기가 지연된 문제도 해소할 수 있었다. 당시 고객사 납품기한이 미뤄질 위기에 처했지만 경기도와 경기주택도시공사 등과 협력해 빨리 제거할 수 있도록 도왔다.

행정 절차상 문제로 해당 공장의 취득세 감면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는 평택시와 협력해 총 세액의 75%를 감면받을 수 있게 됐다.

박덕열 산업부 투자정책관은 "후지필름 평택공장은 외투 기업의 국내 투자 결정 이후 사후관리까지 어우르는 정부의 전 주기 지원을 보여주는 대표사례"라며 "앞으로도 외투 기업과 현장 소통을 강화하며 지속적으로 밀착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