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 女배구, 프랑스 꺾고 VNL 5연패 탈출…대회 2승째

등록 2024.06.13 19:0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정지윤 20점·강소휘 18점 활약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13일 FIVB 2023 발리볼네이션스리그 3주차 2차전에서 프랑스를 풀세트 끝에 꺾고 대회 2승째를 챙겼다. (사진=대한배구협회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13일 FIVB 2023 발리볼네이션스리그 3주차 2차전에서 프랑스를 풀세트 끝에 꺾고 대회 2승째를 챙겼다. (사진=대한배구협회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국제배구연맹(FIVB) 2024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5연패를 끊었다.

페르난도 모랄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3일 일본 후쿠오카 서일본종합전시장에서 열린 대회 3주차 2차전에서 프랑스와 접전을 벌인 끝에 세트 스코어 3-2(25-23 21-25 17-25 25-22 15-13)로 이겼다.

한국은 지난달 20일 대회 1주차 4차전 태국전 승리로 2021년부터 이어진 VNL 30연패에서 벗어났다. 그리고 다시 5연패에 빠졌지만 이날 프랑스를 물리치면서 연패를 끊고 올해 대회 2승(8패 승점 6)째를 챙겼다. 순위는 16개 참가국 중 14위다. 1승만 따낸 프랑스(승점 5), 불가리아(승점 3)가 각각 15, 16위에 자리하고 있다.

1세트를 먼저 잡고 앞서나간 한국은 2, 3세트를 연거푸 내주며 수세에 몰렸다.

그러나 4세트를 다시 잡아내며 분위기를 바꿨다. 19-20에서 강소휘(한국도로공사), 문지윤(GS칼텍스)의 연속 득점으로 흐름을 끌고 온 뒤 23-22에서 정지윤(현대건설)의 득점으로 세트 포인트에 올라섰다. 이다현(현대건설)이 다이렉트 킬로 세트를 마무리했다.

승부를 5세트로 끌고간 한국은 끈질긴 뒷심을 발휘했다. 13-13에서 표승주(정관장)의 서브로 상대를 흔들어 리드를 잡았다. 표승주는 매치 포인트에서 서브 에이스로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국은 블로킹에서 14-9, 서브에서 8-3으로 프랑스를 앞섰다.

정지윤이 20점으로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고, 강소휘가 18점을 지원했다. 정호영(정관장)이 12점, 이다현이 10점을 작성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