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中·뉴질랜드, 오커스 등 이견 확인…"중국이 北에 역할 해야" 언급도

등록 2024.06.13 20:11:13수정 2024.06.13 20:44: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리창 중국 총리·럭슨 뉴질랜드 총리, 양자회담 뒤 기자회견

럭슨 총리 "이견 보인 비율은 50%"

리 총리, 기자회견 뒤 질문 안 받고 먼저 퇴장

[웰링턴=AP/뉴시스]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13일 뉴질랜드를 방문한 가운데 웰링턴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 리 총리와 크리스토퍼 럭슨(사진 왼쪽) 뉴질랜드 총리가 참석하고 있다. 2024.6.13

[웰링턴=AP/뉴시스]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13일 뉴질랜드를 방문한 가운데 웰링턴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 리 총리와 크리스토퍼 럭슨(사진 왼쪽) 뉴질랜드 총리가 참석하고 있다. 2024.6.13

[베이징=뉴시스]박정규 특파원 = 리창 국무원 총리가 중국 총리로서는 7년 만에 뉴질랜드를 방문한 가운데 양국이 미국·영국·호주 안보동맹인 오커스(AUKUS)·남중국해 문제 등을 놓고 이견을 확인했다. 뉴질랜드 측은 북한 문제 등에 대해 중국이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도 피력했다.

13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리 총리는 이날 뉴질랜드 웰링턴에서 크리스토퍼 럭슨 뉴질랜드 총리와 양자회담을 가졌다.

리 총리는 "중국과 뉴질랜드의 발전은 서로에게 도전이 아니라 기회"라며 "양국은 상호 존중과 신뢰, 상호 호혜, 상호 학습, 단결·협력의 동반자 역할을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경제·무역 관계에서 비경제적 요인의 간섭을 제거하고 기업 경영 발전에 대한 안정적인 예상과 양호한 사업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디지털경제·녹색경제·친환경차·혁신산업 등의 협력 필요성을 언급했다.

아울러 뉴질랜드에 대해 일방적 비자 면제를 허용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이에 럭슨 총리는 "뉴질랜드와 중국이 전면적 전략동반자 관계를 수립한 지 10년 동안 양국의 경제·무역 관계는 강력한 발전을 유지했다"며 농업·식품·혁신산업·환경보호 등 분야에 대한 협력을 심화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이날 회담에서 양국은 현안에 대한 이견도 재확인했다.

RNZ·뉴질랜드 헤럴드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이날 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럭슨 총리는 오커스 안보협정과 외국의 간섭, 신장위구르 지역의 인권 등의 의제가 논의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리 총리는 양측이 의견 차이를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리 총리는 "우리는 오커스에 대해 논의했고 그들(중국)은 그들의 우려를 제기했다"며 "우리 역시 가지고 있는 많은 우려와 이견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웰링턴=AP/뉴시스]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13일 뉴질랜드를 방문한 가운데 웰링턴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 리 총리와 크리스토퍼 럭슨(사진 왼쪽) 뉴질랜드 총리 등이 참석하고 있다. 환영식이 열리는 동안 리 총리가 마오리족 원로 조 하라위라(오른쪽)의 안내를 받고 있다. 2024.6.13

[웰링턴=AP/뉴시스]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13일 뉴질랜드를 방문한 가운데 웰링턴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 리 총리와 크리스토퍼 럭슨(사진 왼쪽) 뉴질랜드 총리 등이 참석하고 있다. 환영식이 열리는 동안 리 총리가 마오리족 원로 조 하라위라(오른쪽)의 안내를 받고 있다. 2024.6.13

또 이견을 보인 부분과 협력적인 의사를 밝힌 부분에 에 대해서는 "50대 50"이라고 답했다. 뉴질랜드 의회에 대한 사이버 공격 등에 대한 문제도 이날 회담에서 거론하고 "어떤 나라의 간섭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럭슨 총리는 언급했다.

아울러 태평양 문제와 관련해 강대국으로서 중국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남중국해와 대만해협 문제에 대해서도 지역 안정을 위협하는 오판이나 사고가 없도록 해달라는 바람을 리 총리에게 전했다고 밝혔다.

럭슨 총리는 이어 우크라이나·팔레스타인 문제 등에 대한 중국의 역할을 언급했다면서 "중국이 실제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고, 주요국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는 큰 사안들, 예를 들어 북한 같은 내용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담 뒤 리 총리는 "모든 사안에 대해 항상 서로 눈높이를 맞추지는 않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다만 럭슨 총리가 설명한 이 같은 현안에 대한 논의 내용을 중국 외교부는 발표 내용에 포함하지 않았다.

또 리 총리는 이날 공동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받지 않은 채 먼저 퇴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럭슨 총리는 의전상 내린 결정이라고 언론에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