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 119구급대원 심정지로 돌연사

등록 2024.06.13 20:25:47수정 2024.06.13 20:48: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부산=뉴시스] 부산 연제구 부산소방재난본부. (사진=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부산 연제구 부산소방재난본부. (사진=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이동민 기자 = 부산에서 근무 대기 중이던 40대 구급대원이 심정지로 숨졌다.

13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8시께 부산의 한 소방안전센터 소속 119구급대원 A(40대)씨가 근무지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A씨는 같은날 오전 2시께 구급출동을 한 이후 복귀해 장비 점검 등을 마치고 출동 대기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소방은 내부 심사를 거쳐 A씨의 순직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