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 "우즈벡 전략적 파트너십, 청년 교류로 지속…국적 관계없이 지원"(종합)

등록 2024.06.14 03:29:31수정 2024.06.14 05:50: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우즈벡 '혁신 미래 세대와의 대화' 참석

"전세계 모든 나라 청년창업 지원 안달"

"젊은 사람이 변화 이끌고 취향 만들어"

"우즈벡 청년 한국 사업 적극지원할 것"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뉴시스] 조수정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3일(현지시간) 타슈켄트 양기 우즈베키스탄 공원 광장 독립기념비에서 압둘라 아리포프 우즈벡 총리의 하단 부조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24.06.13. chocrystal@newsis.com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뉴시스] 조수정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3일(현지시간) 타슈켄트 양기 우즈베키스탄 공원 광장 독립기념비에서 압둘라 아리포프 우즈벡 총리의 하단 부조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24.06.13.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각) "청년 인재들의 교류가 전략적 파트너십을 지속 가능하게 만들어준다"며 "사업을 벌이는 장소와 사업을 시작하는 청년들의 국적에 관계없이 이것을 여러 국가들이 힘을 합쳐서 지원하고 돕는 것이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정말 중요하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우즈베키스탄 'U-Enter'에서 열린 '혁신 미래세대와의 대화'에 참석했다.

U-Enter는 KOICA 사업으로 건립된 창업촉진센터로, 입주공간 제공·교육행사 개최·투자 자금매칭 등을 지원하는 공간이다.

윤 대통령은 "해외 어디를 다녀봐도 전 세계 모든 나라들이 청년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서 정말 안달이 나 있다"며 JP모건·US스틸의 예시를 들며 "200년 전에도 100년 전에도 대부분의 기업은 청년들이 만들어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간 부분에서 큰 기업들이 많이 나오고 그렇게 함으로써 그 기업에서 많은 배출과 GDP(국내총생산)를 만들어내는 것이 국가의 성장"이라며 "국가의 성장은 기업의 성장이고, 기업의 성장을 정부가 도와주는 게 정부 본연의 일"이라고 부연했다.

윤 대통령은 "젊은 사람들이 자꾸 창업할 수 있도록, 또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을 수 있도록 도와줘야 되는 것이라는 간단한 이치를 이제야 많은 국가의 정부와 지도자들이 깨닫기 시작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사람의 취향과 선호에 빨리빨리 반응을 해서 돈을 잘 버는 것이 혁신이고, 돈 못 버는 것은 혁신이 아니다"라며 "요새 세상은 젊은 사람들이 변화를 이끌어 나가고, 국민들의 취향과 선호를 젊은 사람들이 만들어 가기 때문에 이 청년창업이 그만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을 비롯한 중앙아시아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인적 교류라면서 "특히 청년 인재들의 교류와 청년 인재를 배출해 나가는 데 서로 협력해 나가는 것이 이런 전략적 파트너십을 지속가능하게 만들어준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나라 청년만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국제적 연대를 통해 어느 나라의 청년이든 그 청년들이 우리나라에서 하든 우리 청년들이 다른 곳에서 하든, 사업 장소와 청년들의 국적에 관계 없이 여러 국가들이 힘을 합쳐 지원하고 돕는 것이 세계 평화와 번영에 정말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우리 우즈베키스탄 청년들도 한국에 많이 오셔서 공부하셔도 좋고 사업을 벌이셔도 좋고, 우리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 또 우리 청년들이 우즈벡에서 일을 하겠다고 하면 우리 정부가 열심히 도울 것"이라고 약속했다.

압둘라 아리포프 우즈베키스탄 총리는 인사말에서 "한국을 전략적 동반자, 형제의 나라로 생각한다"며 "이 센터(U-Enter)는 우즈벡 청년들이 한국의 경험을 토대로 유망한 스타트업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 우즈베키스탄 여성 참석자는 행사 종료 전 손을 들고 한국어로 '잠시만요'라며 윤 대통령에게 "대통령님, 중앙아시아에 오신 것을 정말 환영합니다. 함께 셀카 찍고 싶습니다"라고 말해 장내에 웃음이 나왔다.

윤 대통령은 참석자들과 'U-Enter, 파이팅'을 구호로 외치며 단체사진을 찍었다.

이날 행사에는 우즈베키스탄 측에서 아리포프 총리, 이크라모브 체육부 장관, 바하보프 상공회의소 의장, 리치첸코 창업촉진센터장 등이 20여 명이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조태열 외교부 장관,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원도연 주우즈베키스탄 대사,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 이도운 홍보수석, 박춘섭 경제수석, 이충면 외교비서관, 김수경 대변인 등이 자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