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테슬라, 주주총회서 머스크 성과보상안 승인…60조원대 규모

등록 2024.06.14 06:59:30수정 2024.06.14 07:04: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런던=AP/뉴시스]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13일(현지시각) 주주총회에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60조원대 규모의 성과 보상안을 승인했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2일 영국 런던의 한 행사에 참석한 일론 머스크의 모습. 2024.06.14.

[런던=AP/뉴시스]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13일(현지시각) 주주총회에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60조원대 규모의 성과 보상안을 승인했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2일 영국 런던의 한 행사에 참석한 일론 머스크의 모습. 2024.06.14.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13일(현지시각) 주주총회에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60조원대 규모의 성과 보상안을 승인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야후파이낸스 등에 따르면 테슬라는 이날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연례 주주총회를 열어 머스크 CEO에 대한 2018년 성과 보상안을 통과시켰다.

2018년 성과 보상안은 머스크가 성과 등 일정 기준을 충족하면 총 3억300만 주의 스톡옵션을 받게 된다는 내용이다.

당초 스톡옵션의 규모는 560억 달러였으나 현재 가치는 480억 달러(약 66조 1440억 원)이다.

머스크 CEO는 2018년 성과 보상안 조건을 충족해 스톡 옵션을 받았으나, 소액주주 리처드 토네타가 해당 결의안에 대해 "중요 정보를 주주에게 알리지 않았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이를 받아들인 델라웨어 주 법원은 지난 1월 보수 지급안을 기각했다.

특히 법원은 기각 이유에 대해 "이사회 결의 과정에서 심각한 결함이 있었고, 이에 따라 이사회의 투명성과 독립성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이후 테슬라 이사회는 머스크의 보상안을 다시 비준하도록 주주들에게 로비를 해왔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보도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