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창 맨손어업협동조합 창립 "어업인 권리 보전 앞장"

등록 2024.06.14 13:34: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지난 13일 열린 고창맨손어업협동조합 창립기념행사, 어민들의 환영 속에 김의준 이사장(가운데 오른쪽)이 조합현판을 제막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13일 열린 고창맨손어업협동조합 창립기념행사, 어민들의 환영 속에 김의준 이사장(가운데 오른쪽)이 조합현판을 제막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고창=뉴시스] 김종효 기자 = 전북 고창의 서해 만돌갯벌 내 맨손어업 어장 문제로 지역 어촌계와 갈등을 빚었었던 지역 어민들이 자신들의 권리를 스스로 지켜내자는 취지로 조합을 결성했다.

지난 13일 고창군 심원면 소재지 일원에서는 어민들이 고창맨손어업협동조합을 설립, 창립기념행사를 열었다.

조합 이사장은 지난 2022년 말부터 시작된 만월어촌계와의 갈등에서 줄곧 어민들의 맨손어업 권리를 주장해 왔던 김의준 씨가 맡았다.

이날 어민들은 과거 영광 한빛원전 보상구간에서의 맨손어업을 불법어업행위라며 과태료가 부과돼 오던 문제를 비롯해 특정인의 특혜성 어장이전으로 빚어진 공용어장 상실과 그에 따른 분쟁에 시달려 왔다고 했다.

이에 김의준 이사장은 "영광원자력발전소 보상구간에서의 조업을 금지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고창군청의 분별없는 과태료 처분에 지역 맨손어업인 모두가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창의 맨손어업인들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바다가 생계이자 삶의 터전이고 희망"이라며 "이번 창립된 조합이 만월어촌계 소속 일부 어촌계원들의 횡포에 고통받은 맨손어업인들에게 새로운 대안과 희망을 제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람사르 세계유산인 고창갯벌을 깨끗하고 아름답게 유지 관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소외됐던 맨손어업인의 권익보호 및 안정적인 작업환경 제공과 복지환경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