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농협, 농촌 찾아 일손 돕기 구슬땀…농산물 구매도

등록 2024.06.14 14:38: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농협은 14일 농협 중심의 전국적 농촌 일손 돕기 추진으로 범국민적 동참 유도를 위한 '범농협 한마음 농촌 일손 지원의 날'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2024.06.14.(사진=전북농협 제공)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농협은 14일 농협 중심의 전국적 농촌 일손 돕기 추진으로 범국민적 동참 유도를 위한 '범농협 한마음 농촌 일손 지원의 날'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2024.06.14.(사진=전북농협 제공)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북농협은 14일 농협 중심의 전국적 농촌 일손 돕기 추진으로 범국민적 동참 유도를 위한 '범농협 한마음 농촌 일손 지원의 날'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범농협 직원, 고향주부모임, 농가주부모임, 지자체 등 4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고창군과 부안군은 전북본부 주관으로, 나머지 시군은 개별 시군 지부 주관으로 진행됐다.

영농철 일손 부족을 호소하는 농가를 위해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봉사자들은 양파와 복분자 등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특히 일조량 부족, 냉해 등으로 생산의 어려움을 겪는 농가의 시름을 조금이라도 덜어낼  수 있도록 해당 농가의 농산물을 구매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전북농협은 ▲농촌인력중개센터 확대를 통한 인력 공급(20만2000명) ▲공공형 계절근로자 도입(11곳·전국 1위, 8만7000명) ▲유관기관(공공기관, 대학 등)과 함께하는 농촌 일손 돕기를 통해 청년 인구 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심각해지는 농촌 영농 인력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  

아울러 전북농협은 최근 잦아지는 각종 농업재해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자체와 함께 농업재해 실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또 계통사무소와 주요 기상개황을 공유하면서 사전 대비는 물론 재해 발생 시 자금 및 자재 지원을 통해 신속하고 체계적인 복구 체계를 마련하고 있다.

김영일 전북농협 본부장은 "이상 기후와 자연재해로 영농환경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지만, 농업인이 안정된 영농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전북농협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모아 희망 농업 행복 농촌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