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인촌 장관, '바가지 논란' 광장시장 찾아 "생각 바꿔야"

등록 2024.06.14 15:16:25수정 2024.06.14 16:54: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방문해 관광 수용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방문해 관광 수용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광장시장은 대한민국 관광의 대표선수입니다. 생각을 전환해야 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유인촌 장관이 14일 '바가지 논란'에 휩싸인 서울 광장시장을 찾아 관광수용태세 점검에 나섰다.

유 장관은 이날 바가지요금 논란 관련 메뉴판 가격 비치 여부와 품질관리 서비스 등 관광 활동에 따른 불편 사항을 중점적으로 살폈다. 쇼핑 결제 편의를 위한 카드 결제 또는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등 관광수용태세도 확인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방문해 관광 수용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방문해 관광 수용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유 장관은 그램 당 가격표를 부착한 한 수제강정상점에서는 "가격을 정확하게 적어놓으셨다. 알리페이, 카드 결제도 된다"며 "훌륭하다"고 격려했다.

외국인 관광객에게 인기 있는 먹거리, 품목을 파는 상점을 찾아 "외국인들이 건딸기를 좋아하느냐"며 현장 의견을 청취하기도 했다. 광장맥주, 전통문양 와펜 등 기념품 가게에서는 "기념품이 이렇게 바뀌어야 한다. 다 같으면 안 된다"고 격려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방문해 관광 수용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방문해 관광 수용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시장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아이들과 손을 흔들며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유 장관은 이어 서울시 종로구청장, 서울시 관광체육국장, 시장 상인회 관계자들을 만나 바가지요금 논란이 재발하지 않도록 자정 노력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종로구가 먹거리 노점을 대상으로 바가지요금을 근절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다국어 정보무늬(QR) 메뉴시스템' 조기 서비스 도입과 관광객이 전통시장에서만 느낄 수 있는 쇼핑, 먹거리 체험 등 관광콘텐츠 서비스 방안도 논의했다.

유 장관은 이날 광장시장 방문 중 기자들과 만나 "광장시장은 해외에서 오시는 많은 관광객들이 제일 먼저 찾게 되는 장소이고, 많은 분들이 꼭 들렸다 가시는 곳"이라며 "그런데 최근 조금씩 부정적인 이야기들이 나온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방문해 한 식당에서 상인 및 관계자와 간담회를 하고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방문해 한 식당에서 상인 및 관계자와 간담회를 하고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또 "관광객들이 음식을 사고 쇼핑을 하는 곳인 만큼 친절과 공정 등 관행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민관이 손발을 잘 맞춰 (시장상인들에게) 교육, 설명을 잘 할 필요가 있다. 적당히 장사하는 곳으로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광장시장은 단순히 장사만 하는 곳이 아니다. 우리 문화를 파는 곳"이라며 "생각의 전환을 해야 한다. 관광객들이 친절한 곳, 새로운 곳이라는 느낌을 받고 가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시장 상인들이 옷을 맞춰 입은 것이 인상적이었다"며 "이왕이면 한복으로 해도 좋을 것 같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추귀성 광장시장 상인회장(서울시상인연합회장)은 "최근 (바가지 논란으로) 굉장히 혼나고 있는데, 개선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상인 교육을 통해 최근 매우 많이 좋아졌다"며 "열심히 노력할테니 광장시장을 많이 찾아달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