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호동협주곡' 터졌다…KBS교향악단 유튜브 14만 돌파

등록 2024.06.14 16:31: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KBS교향악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강호동협주곡' 썸네일. (사진=KBS교향악단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KBS교향악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강호동협주곡' 썸네일. (사진=KBS교향악단 제공)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KBS교향악단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14만 명을 돌파했다. 국내 오케스트라를 넘어 아시아 악단 중 1위다.

KBS교향악단은 유튜브 구독자수가 차이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13만4000명)를 앞서 아시아 1위에 올랐다고 14일 밝혔다. 구독자 수 10만명을 돌파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이룬 성과다. KBS교향악단 유튜브 채널 게시물의 누적 조회수는 3700만뷰를 기록했다.

세계적으로는 독일 베를린 필하모닉이 50만8000명으로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뒤를 이어 독일 프랑크푸르트 라디오 심포니(46만9000명), 영국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23만4000명), 뉴질랜드 오클랜드 심포니 오케스트라(22만6000명) 순이다.

해외 오케스트라 단체들은 주로 일반 공연 영상을 올리고 클래식 팬층이 두터운 반면, KBS교향악단은 유튜브 예능을 공략해 만든 콘텐츠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 공연 실황이나 무대 뒤 에피소드를 짧고 강력한 숏폼 형태의 콘텐츠로 제작, 누리꾼들에게 많은 화제를 모아왔다.

특히 최근 업로드한 '강호동 협주곡'은 큰 인기를 끌었다. KBS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의 강호동 장면과 인스타그램에서 유명한 '불고기버거세트' 작곡가의 작품을 결합해 만든 것으로, 클래식에 관심 없던 대중들이 클래식 음악, 오케스트라 단체에 관심을 갖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KBS교향악단 유튜브 채널 총괄 기획과 편집을 담당하고 있는 서영재 PD는 "클래식 음악이 특정 계층만의 전유물이 아니라, 모든 연령층의 다양한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보편적인 문화가 되기를 바란다"며 "아시아를 넘어 세계인이 찾아오는 KBS교향악단 공연장이 돼 많은 사람들이 클래식 음악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