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초국가적 단위' 진화하는 리딩방 사기…금감원 "피해구제 어려워"

등록 2024.06.16 12:00:00수정 2024.06.16 12:06: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학개미 '해외주식' 열기에 편승

중소형 신생 해외상장사 매수 추천…오르면 팔고 잠적

 '초국가적 단위' 진화하는 리딩방 사기…금감원 "피해구제 어려워"


[서울=뉴시스]우연수 기자 = '피터린치', '얀 하치우스' 등 해외 유명 투자 전문가를 사칭하는 주식 리딩방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뉴욕 월스트리트의 유명 펀드매니저, 해외 석학 등을 사칭한 이들은 해외주식 매수를 유인하고 매수세 유입으로 주가가 상승하면 보유 주식을 매도, 주가가 급락하면 채팅방을 폐쇄하고 잠적하는 패턴을 보인다.

금융감독원은 16일 "최근 온라인 사기는 초국경 형태로 해외에서 이뤄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이런 경우 불법 세력에 대한 단속 및 법적 조치가 용이하지 않고 피해를 입더라도 범죄수익 동결, 환수 등 피해구제가 어려울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들은 최근 국내외 유명 투자 전문가를 사칭해 채팅앱에 초대한 뒤 1대1 대화방을 열고 매수를 추천했다. 일부러 통역기를 사용한 듯한 어눌한 한국말까지 쓰며 투자자를 속이기도 했다.

몇번의 매수·매도로 소액의 수익을 경험하게 한 일당들은 이후 투자금 전액을 넣도록 유도했다. 또 최종 매수 직후 주가가 급락하면 '강력한 공매도 공격' 때문이라고 설명한 후 채팅방을 폐쇄하거나 채팅방에서 강제 퇴장 조치했다.

이 같은 사례들에 금감원은 "1대1 투자 조언을 듣는 경우라면 정식 투자자문업체인지 여부와 업체명, 운영자 신원, 연락처 등을 확인한 후 진행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투자자문업 등록 조회는 금감원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다음달부터 유사투자자문업자는 단방향 채널 추천만 가능하며 등록된 투자자문업자만 양방향 채널 영업이 가능하다.

금감원 관계자는 "SNS에서 유명인을 사칭하며 추천하는 종목은 대부분 해외증시에 상장한 지 6개월 미만의 주식으로 거래가 활발하지 않거나 시가총액이 낮아 특별한 이유없이 급등·급락하기 쉬워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해외주식은 국내주식과 달리 국내 투자자가 접할 수 있는 정보가 제한적이고 사실 여부 확인도 어려워 공시 서류, 뉴스 등을 통해 기업 실적, 사업의 실체 등을 스스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도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