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데뷔 시즌에 마무리 변신한 두산 김택연…이승엽 감독 "믿고 맡긴다"

등록 2024.06.14 18:22: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홍건희 흔들리자 김택연으로 마무리 투수 교체

"구위 좋고 어떠한 상황에서도 주눅 들지 않아"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신인 투수 김택연이 데뷔 시즌에 마무리 투수를 맡았다. 사진은 지난달 22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KBO리그 SSG 랜더스와 경기에서 7회초 역투하고 있는 두산 김택연. 2024.05.22.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신인 투수 김택연이 데뷔 시즌에 마무리 투수를 맡았다. 사진은 지난달 22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KBO리그 SSG 랜더스와 경기에서 7회초 역투하고 있는 두산 김택연. 2024.05.22.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박윤서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이승엽 감독이 팀의 마무리 역할을 맡은 신인 투수 김택연(19)에게 강한 신뢰를 보였다.

김택연은 지난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쏠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에서 팀의 6번째 투수로 등판해 ⅓이닝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팀이 9-6으로 앞선 9회초 2사 1루에서 출격한 김택연은 김태연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경기를 끝냈다. 세이브 상황에서 등판해 팀의 리드를 사수한 김택연은 시즌 3번째 세이브를 달성했다.

14일 고척 키움 히어로즈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이승엽 두산 감독은 "어제는 (김택연이) 마운드에 올라오면 안 되는 상황이었는데, 세이브 상황이어서 던지게 했다. 공 4개로 깔끔했다. 직구 2개와 변화구 2개를 던졌는데 우리가 원하는 모습대로 잘 던졌다"며 "이틀 연속 던졌는데, 오늘도 세이브 상황이 되면 던져야 한다"고 밝혔다.

두산은 올 시즌 세이브 9개를 수확한 마무리 투수 홍건희가 최근 불안한 모습을 보이자 신인 김택연으로 마무리를 전격 교체하는 강수를 뒀다.

그동안 중간 계투로만 등판했던 김택연은 프로에서 처음 마무리 임무를 맡게 됐다. 올 시즌 31경기에 등판해 2승 3세이브 4홀드 평균자책점 2.61의 성적을 냈다.

김택연을 향한 사령탑의 믿음은 굳건하다. 이 감독은 "구위가 워낙 좋고 강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전혀 주눅이 들지 않는다"며 "대화를 나눠 보니 나이에 비해 성숙하고 많은 생각을 하는 선수다. 시즌 초반에 잠깐 흔들렸지만, 그게 전화위복이 된 것 같다. 이제는 믿고 맡길 수 있다"며 미소를 보였다.

김택연이 소화했던 셋업맨 역할에 대해서는 "홍건희, 이병헌, 최지강 등 기용할 수 있는 투수가 많다. 상대 타순과 경기 상황, 데이터, 상대 전적 등을 보고 판단하려 한다"며 "누가 나가도 믿고 맡길 수 있다.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