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남도, 목포·순천서 전남배우 100명 육성 지원

등록 2024.06.15 09:0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 송창헌 기자 = 전남도가 도민 100명을 대상으로 '배우의 꿈'을 키워주는 지원사업에 펼쳤다.

15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가 주최하고 ㈔전남영상위원회가 주관한 '전남배우 육성 프로젝트'가 성공리에 마무리됐다.

이 프로젝트는 지역민들에게 영화나 드라마 보조출연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영상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4월부터 동부권은 순천, 서부권은 목포에서 각각 50명씩, 100명의 도민을 대상으로 3차례에 걸쳐 보조출연자 역할에 대한 특강과 개인프로필 촬영 등 다양한 내용으로 진행됐다.

전문 헤어·메이크업 코디와 사진작가가 참여해 프로필 사진을 촬영하는 등 참여자에게 잊지 못할 특별한 추억을 선사했다.

교육을 수료한 참가자는 앞으로 전남 배우 데이터베이스(DB)에 등록돼 보조출연자로 출연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특히 올해부터 전남도 영화·드라마 제작 인센티브 지원사업 지원 항목에 '전남배우 활용 시 최대 50% 지원'이라는 조항을 신설, 제작비 절감과 도민 소득 증대 등 지역 영상산업 기반을 마련하는 데도 큰 역할을 하게 된다.

김성원 전남도 문화산업과장은 "전남배우 사업은 지역민이 배우로서 도전하는 기회를 제공하는 의미있는 도민 참여 프로그램"이라며 "영상산업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시대에, 예향 전남에서 도민들이 멋진 배우의 꿈을 펼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