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음악과 함께 독서…서울시, '피아노 버스킹 in 한강' 개최

등록 2024.06.16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22일 여의도한강공원 녹음수광장서 진행

카이스트 대학원생, 교직원 등 피아노 연주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서울시는 오는 22일 여의도한강공원 녹음수광장에서 '피아노 버스킹 in 한강'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상반기 '책읽는 한강공원'의 피날레 프로그램이다.

버스킹에는 피아노를 사랑하는 22명이 선다. 서울시가 지난 2주 동안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접수한 결과, 총 60명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신청자들이 제출한 음원·공연 영상을 평가해 무대에 설 최종 22명을 선발했다.

22명은 ▲대학교 교직원 ▲대기업 사무직 ▲공무원 ▲카이스트 대학원생 ▲바리스타 ▲프리랜서 ▲피아노 강사 ▲피아노 관련 인플루언서 등 취미로 피아노 연주 고수가 된 일반 시민부터 피아노 전공자까지 다양하다.

공연은 오후 4시부터 저녁 8시 15분까지 계속되며 한 명당 약 10분에서 15분 정도 연주할 예정이다. 첫 곡은 미국 아티스트 케이트 던턴(Kait Dunton)의 대표곡 중 하나인 'This one’s for you'로 시작한다. 이어서 가수 성시경의 '거리에서', 쇼팽 '녹턴 2번' 등이 연주되며 러브레터, 뮬란, 찰리와 초콜릿 공장 등 영화 OST도 들을 수 있다.

오후 8시에는 바흐 'G선상의 아리아', 드뷔쉬 '달빛', 리스트 '사랑의 꿈', 'Consolation' 등 대중에게 친숙한 피아노 명곡이 이어진다.

주용태 서울시 미래한강본부장은 "한강을 찾는 시민들이 빈백에 누워서 시원한 강바람 맞으며 여유롭게 독서를 즐기고, 여름과 어울리는 피아노 연주도 감상할 수 있도록 '피아노 버스킹 in 한강'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