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 "형제국 우즈벡과 미래로"…우즈벡 대통령 "특별전략적동반자 관계 심화"(종합)

등록 2024.06.14 18:33:14수정 2024.06.14 19:18: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우즈벡 국책사업에 우리 기업 참여"

"우즈벡 자원+한국 기술력…시너지"

"우즈벡 WTO 조속한 가입 적극 지원"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뉴시스] 조수정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타슈켄트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궁 영빈관에서 열린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의 한-우즈베키스탄 공동언론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4. chocrystal@newsis.com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뉴시스] 조수정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타슈켄트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궁 영빈관에서 열린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의 한-우즈베키스탄 공동언론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4.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각)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공동 언론발표에서 "형제국가 우즈베키스탄과 함께 미래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이날 양국이 맺은 20여 개의 협력 및 양해각서(MOU)를 언급하며 "파트너십의 새로운 모델 마련하기로 합의했다"고 알렸다.

윤 대통령은 이날 타슈켄트의 쿡사로이 대통령궁 영빈관에서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언론발표에 나섰다.

윤 대통령은 "우리 두 정상은 지난 32년간 가꿔온 양국관계를 돌아보고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이날 체결한 ▲고속철 차량 수출 등 각종 인프라 관련 계약 ▲공급망 협력 ▲국방방산 등의 협력 확대 등의 성과와 기대효과를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저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오랜 기간 양국 핵심 협력 분야로 자리 잡은 인프라 분야의 협력을 더욱 확충해 나가기로 했다"며 "오늘 체결된 한국의 고속철 차량 수출계약 체결은 우리 기술력으로 개발한 고속철의 첫 수출 사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우즈베키스탄의 철도 인프라 개선에 기여하는 한편 고속철도 운영 등 양국 철도분야의 협력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또 "우즈베키스탄 지역난방 현대화 협력 약정을 체결함으로써 지역난방 인프라와 관련한 양국 간 협력 기반도 강화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고속도로와 상수도 사업 등 우즈베키스탄 국책사업에 우리 기업들이 참여해 '수르길 가스화 플랜트 사업'의 뒤를 잇는 인프라 협력의 모범 사례를 많이 만들어가도록 미르지요예프 대통령님과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과 관련해 윤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의 풍부한 광물자원과 한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결합해 양국 간 공급망 협력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기로 했다"며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파트너십 약정 체결을 통한 우리 기업의 우선적 광물 개발 참여 가능성을 부각했다.

특히 양국이 진행하고 있는 '희소 금속센터' 프로젝트를 언급하며 "호혜적 성과를 거두도록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우즈벡이 추진하고 잇는 세계무역기구(WTO) 가입과 관련해 "한-우즈벡 양자협상이 최종 타결돼 이번 계기에 서명하게 됐다. 이를 환영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대한민국은 우즈베키스탄 WTO 가입 작업반의 의장국으로서 우즈베키스탄의 조속한 가입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과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의 한반도 정세 논의 결과와 우리 정부 최초의 중앙아시아 특화 지역전략인 'K-실크로드' 구상에 대한 우즈베키스탄 측의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우리 두 정상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계속 동참해 나가기로 했다"며 "저는 우즈베키스탄이 비확산 선도국으로서의 우리의 대북정책을 한결같이 지지 해주고 있는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고 전했다.

이어 "미르지요예프 대통령님께 우리 정부의 첫 중앙아 전략인 'K 실크로드 협력 구상'을 상세히 설명하면서 한-중앙아 협력 확대를 위한 우리 정부의 기대와 열망에 대해 말씀드렸다"며 "미르지요예프 대통령님이 우리의 구상과 내년 한-중앙아 정상회의 개최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입장을 밝혀주신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K-실크로드 협력 구상을 바탕으로 87년전 고려인 동포들을 따뜻하게 품어준 형제국가 우즈베키스탄과 함께 미래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뉴시스] 조수정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타슈켄트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궁 영빈관에서 한-우즈베키스탄 공동언론발표를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2024.06.14. chocrystal@newsis.com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뉴시스] 조수정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타슈켄트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궁 영빈관에서 한-우즈베키스탄 공동언론발표를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2024.06.14. [email protected]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한국은 최근 몇 년간에 아시아 지역뿐만 아니라 전 세계 지역으로 매우 강하게 발전하고 있는, 우리에게 특별한 전략적 동반자임을 강조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오늘 진행한 회담을 통해 협력에 관련된 많은 우선적인 방향과 새로운 계획, 그리고 거대한 목적을 수립했다"며 "오늘 개최할 비즈니스 포럼에서 마련된 거의 100억 달러에 가까운 새로운 프로젝트는 양국 경제 협력에 매우 큰 원동력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차관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이 2027년까지 20억 달러의 새로운 프로그램에 투자할 예정이라며 "정말 기쁜 소식"이라고 했다.

이 투자금으로 "타슈켄트시에서 의과대학 병원, 의료 클러스터 건립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기로 논의했다"고 말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우리는 2025년을 ‘우즈벡-한국 상호 교류의 해’로 선언했다"며 더욱 활발한 상호 교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가장 중요한 이슈 중 하나는 오늘 현재 파트너십의 새로운 모델 마련하기로 합의한 것"이라고 했다. 이를 위해 그는 정부 간 분야별 회의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