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중장년 직업교육과정 '서울마이칼리지' 운영

등록 2024.06.17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7개 일반대학·9개 전문대학 참여

세무회계 등 95개 실무 과정 제공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서울시가 서울 소재 17개 대학과 함께 서울 중장년 시민의 진로탐색과 직무역량강화를 지원하는 95개 직업교육과정으로 구성된 '서울마이칼리지'를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서울마이칼리지는 중장년 시민을 대상으로 급변하는 기술혁신과 디지털 시대의 변화에 적응하고 성공적인 생애 전환기를 맞이하도록 돕는 현장 실습형 직업 평생교육 과정으로 구성된다. 연계 대학의 범위도 일반대학에서 전문대학까지로 확대했다.

'챌린지업(Challenge Up)'과 '점프업(Jump Up)' 두 가지 사업으로 구분된다.

올해 처음 운영하는 챌린지업은 서울 소재 전문대학들이 중장년 생애 전환에 알맞은 주제의 교육과정을 제공하며, 지역과 연계한 현장실습 과정도 포함된다.

점프업은 대학별로 특성화된 분야에 대한 심화 교육과정을 통해 집중적으로 전문 지식을 습득할 수 있다.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은 공모를 통해 중장년의 생애 전환에 적합한 교육과정을 제안하고, 인프라와 경험이 풍부한 9개의 챌린지업 운영 전문대학과 8개의 점프업 운영 대학 등 총 17개 대학을 선정했다.

6월부터 10월까지 각 대학에서 간병인 양성과정, 침선 전문가 과정, 세무회계, 외식 창업, 공예·공방 창업, 드론 등 95개의 정규과정과 특강이 무료로 제공된다.

교육과정을 이수하면 서울시장과 대학총장 명의의 수료증을 취득할 수 있다. 특히 명지대, 성신여대, 인덕대의 점프업 프로그램은 대학별 이수 기준 충족 시 해당 교육과정에 대한 전문성을 인정받을 수 있는 마이크로디그리(MicroDegree)를 발급하며, 향후 해당 대학 진학 시 학점을 인정해 주는 제도를 운영한다.

수강 신청은 중장년 서울시민 및 서울시 생활권자를 대상으로 이달부터 진행되며 대학별 선발 과정을 거쳐 선정된다. 신청 기간과 접수 방법은 대학별로 상이하므로 자세한 사항은 각 대학에 문의해야 한다. 대학별 프로그램은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누리집 및 서울시평생학습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종원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장 직무대행은 "서울의 경제활동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중장년층에게 인생 2막을 준비할 시기는 매우 중요하다"며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은 서울의 우수한 대학 인프라를 시민들과 공유하고, 교육을 통해 중장년 시민들이 시대의 변화에 적응하며 생애 전환과 노후를 준비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