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G7 공동성명 초안 "언제까지나 우크라 지원"

등록 2024.06.15 00:38:18수정 2024.06.15 07:02: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러 간접 지원 중국 경고 내용도 포함

[풀리아(이탈리아)=AP/뉴시스] 이탈리아 동남부 풀리아주에서 개최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공동성명 초안에 “우크라이나를 언제까지나 지원한다”고 재확인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13일(현지시각) 이탈리아 남부 풀리아의 보르고 에냐치아 리조트에서 G7 정상회담이 개최되는 모습. 2024.06.15

[풀리아(이탈리아)=AP/뉴시스] 이탈리아 동남부 풀리아주에서 개최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공동성명 초안에 “우크라이나를 언제까지나 지원한다”고 재확인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13일(현지시각) 이탈리아 남부 풀리아의 보르고 에냐치아 리조트에서 G7 정상회담이 개최되는 모습. 2024.06.15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이탈리아 동남부 풀리아주에서 개최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공동성명 초안에 “우크라이나를 언제까지나 지원한다”고 재확인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14일(현지시각) AFP 통신이 G7 공동성명 초안을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번 G7 정상회의는 13~15일 이탈리아 남부 풀리아의 보르고 에냐치아 리조트에서 열리고 있다.

공동성명 초안에는 "우리는 우크라이나의 자유와 재건을 위한 투쟁을 지지하기 위해 가능한 한(for as long as it takes) 연대하고 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밖에 러시아의 동결된 자산을 활용해 우크라이나에 500억달러(약 69조4000억원)를 대출해 주는 내용도 초안에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이번 합의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확실한 신호를 보낸다"고 명시했다.

2022년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이후 G7은 약 3250억달러의 러시아 자산을 동결했고, 이들 자산은 연간 약 30억달러의 이자를 창출하고 있다.

G7은 이런 30억 달러를 우크라이나의 대출 이자를 상환하는데 사용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

이밖에 중러 간 공조를 반대하는 내용도 초안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초안에는 “중국이 러시아 국방 부문에 투입되는 무기 부품·장비를 포함한 이중용도 물품의 이전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그간 서방은 중국이 드론이나 미사일 제조에 필요한 설비를 러시아로 수출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간접적으로 돕는다고 주장해 왔다.

중국의 남중국해 현상 변경시도를 반대한다는 내용도 초안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초안에는 "남중국해에서의 중국 군사화와 강압적이고 위협적인 활동에 반대한다"고 명시했는데 이는 지난해 G7 정상회담 공동성명보다 강한 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평가된다.

뜨거운 쟁점으로 떠올랐던 낙태권 관련 내용은 초안에는 제외된 것으로 확인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