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G7 정상 공동성명 "러, 핵·미사일 기술 북한 이전 우려"

등록 2024.06.15 06:19:19수정 2024.06.15 08:12: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양국간 군사협력 군사협력 "가장 강력한 언어로 규탄"

러·중·이란·북한 지목해 대량살상 무기 확산 우려 표명

[풀리아(이탈리아)=AP/뉴시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자들과 프란체스코 교황이 14일(현지시각) 처음 회동했다. 정상들은 이날 이틀 동안의 회의를 마치고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2024.06.15

[풀리아(이탈리아)=AP/뉴시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자들과 프란체스코 교황이 14일(현지시각) 처음 회동했다. 정상들은 이날 이틀 동안의 회의를 마치고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2024.06.15


[서울=뉴시스] 강영진 기자 =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북한과 러시아간 군사협력 확대를 규탄하고 러시아의 핵 및 탄도미사일 기술이 북한에 이전될 가능성에 대해 중대한 우려를 나타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보도했다.

주요 7개국(G7) 정상들은 14일(현지시각)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수출과 러시아의 조달,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한 러시아의 북한 미사일 사용 등 북한과 러시아간 군사 협력 증가를 가능한 한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고 밝혔다.

G7 정상들은 또 “우리는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핵 또는 탄도미사일 관련 기술이 북한으로 이전될 가능성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면서 “러시아와 북한이 모든 관련 활동을 즉각 중단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상들은 이어 “북한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및 우주 발사체 발사를 포함해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무시하고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계속 개발하는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정상들은 그밖에 북한이 인권 문제 해결과 국제사회와의 관여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정상들은 대량살상 무기 확산 문제를 일으키는 국가들에 대한 우려를 전하면서, 러시아, 중국, 이란과 함께 북한을 지목했다.

정상들은 “우리는 러시아의 무책임한 핵 수사와 행동, 우크라이나 군에 대한 화학 작용제 사용 증가 보고에 대해 크게 우려하고 있으며, 러시아가 화학 및 생물학, 방사능, 핵무기를 사용할 경우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임을 거듭 강조한다”고 밝혔다.

정상들은 이어 “중국의 불투명하고 가속화되는 핵무기 확장에 대해서도 여전히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상들은 특히 “북한과 이란의 지속적인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진전에 대처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