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안 지진' 시설피해 500건 넘었다…총 여진 20회(종합)

등록 2024.06.15 19:12: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중대본, 15일 오후 5시 기준 지진 피해 집계

부안에서 406건 최다…김제·정읍 각각 31건

[부안=뉴시스] 김얼 기자 = 지난 12일 부안군 흥산마을회관 인근 주택에서 집주인이 지진으로 인해 갈라진 벽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2024.06.12. pmkeul@newsis.com

[부안=뉴시스] 김얼 기자 = 지난 12일 부안군 흥산마을회관 인근 주택에서 집주인이 지진으로 인해 갈라진 벽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2024.06.12.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전북 부안에서 발생한 규모 4.8의 지진으로 유리창이 깨지거나 벽에 금이 가는 등 시설피해가 500건을 넘어섰다. 총 여진 횟수도 20회에 달한다.

15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지진 발생에 따른 시설 피해는 521건이다. 이날 오전 5시 기준 507건에 비해 14건 증가했다.

지진 발생 지역인 부안이 406건으로 가장 많고 김제 31건, 정읍 31건, 군산 16건, 고창 15건, 전주 9건, 익산 6건, 순창 3건, 완주 3건, 광주 1건 등이다.

시설 피해 유형을 보면 ▲유리창 깨짐과 벽에 금이 감 ▲창고 건물 벽쪽 금이 감 ▲화장실 타일 깨짐 ▲단독 주택 담 기울어짐 ▲맨션 문 개방 안 됨 등이었다.

지진 발생 후 흔들림을 느꼈다는 신고는 198건이다. 전북 62건, 충남 27건, 충북 24건, 경기 23건, 광주 14건, 대전 14건, 전남 13건, 세종 9건, 경남 5건, 부산 2건, 경북 2건이었다. 서울과 강원도 각각 2건, 1건이었다.

여진은 1회 추가돼 20회 발생했다. 규모는 0.6부터 3.1까지다. 인명 피해는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행안부는 지진 발생에 따라 12일 오전 8시35분부로 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했다. 중대본 1단계는 내륙에서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일어나거나 국내외 지진으로 우리나라에서 최대 진도 5 이상이 발생할 경우 가동된다.

지진 위기 경보는 '경계' 단계를 발령했다. 지진 위기 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순으로 발령된다.

정부는 피해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주요 지역의 안전 관리를 철저히 독려할 계획이다. 지자체 건축 공무원, 민간 전문가, 소방 등 145명의 지원을 통한 건축물 안전 점검도 추진하고 있다.

산림청은 소관시설 긴급 점검 추진을 완료했으며 산사태 등 산림피해 접수 현황은 없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