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속한 화물반출입" 인천항 컨테이너 터미널 협의회 한목소리

등록 2024.06.16 12:49:12수정 2024.06.16 12:54: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인천=뉴시스] 전진환 기자 = 14일 오전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 2024.06.14 amin2@newsis.com

[인천=뉴시스] 전진환 기자 = 14일 오전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 2024.06.14 [email protected]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항만공사(IPA)는 인천항 4개 컨테이너 운영사와 함께 이용자 중심을 위한 항만을 만들기 위해 '인천항 컨테이너 터미널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16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IPA 항만운영실, 스마트항만실 및 인천항 컨테이너 터미널 4개(E1CT, HJIT, ICT, SNCT) 운영사가 참석했다.

이들은 해운물류시장 동향을 공유하고 인천항 물류 서비스 개선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인천항 ’컨‘ 터미널 화물 반·출입 시간 단축을 위한 다각적 논의가 중점적으로 이뤄졌다.

IPA에 따르면 신속한 화물 반·출입은 항만을 출입하는 화물차 기사에게 가장 중요한 요소인 동시에, 화주에게도 주요 서비스 요소로 ’컨‘ 터미널 생산성과도 직결된다. 또한 화물차 기사의 터미널 내 하차 시 안전모, 안전조끼 착용 필요성에 대해서도 공감대를 형성했다.

IPA는 올해 3분기 중 ‘컨’ 터미널 운영사 및 화물연대와 공동으로 ‘안전의식 개선 캠페인’을 실시하기로 하고, 항 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세부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인천항 통합 정보 제공 플랫폼인 ‘인천항 싱글윈도우’ 서비스를 고도화할 예정이다.

김상기 IPA 운영부문 부사장은 “인천항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서는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항만 업계 및 인천항 이용자들과 소통하면서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 개선을 이뤄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