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英 매체 "알 이티하드, 살라 영입 실패 시 손흥민 노린다"

등록 2024.06.16 11:43: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손흥민이 중동으로 이적할 의향 있는지 알아볼 것"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지난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전반 한국 손흥민이 프리킥에 실패한 뒤 관중석을 향해 환호를 유도하고 있다. 2024.06.11. hwang@newsis.com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지난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전반 한국 손흥민이 프리킥에 실패한 뒤 관중석을 향해 환호를 유도하고 있다. 2024.06.11.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김진엽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홋스퍼 '주장' 손흥민이 사우디아라비아의 알 이티하드와 이적설에 휩싸였다.

영국 매체 '팀 토크'는 16일(한국시각) "알 이티하드는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을 영입하기 위해 엄청난 제안을 준비하고 있다"며 "또 다른 두 명의 최고 윙도 후보에 있다는 소식을 본지 정보통이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여기에서 언급된 '또 다른 두 명의 최고 윙'에 손흥민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는 "알 이티하드는 여전히 살라를 노리고 있다. 지난해 사우디 구단의 구애에도 리버풀에 남았으나, 위르겐 클롭 전 감독에서 아르네 슬롯 감독으로 리버풀 사령탑이 바뀐 것이 살라 영입에 도움이 될 거로 믿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살라의 이적이 불확실해, 알 이티하드는 잠재적인 대안을 찾기 시작했다. 한국 축구의 핵심 자원인 손흥민의 영입 리스트에 올랐다"고 덧붙였다.

'팀 토크'는 손흥민이 내년 6월부로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최근 페네르바체(튀르키예)와의 이적이 있었던 점을 짚기도 했다.

매체는 "토트넘은 손흥민과의 계약 연장에 낙관적이다. 아직 알 이티하드는 손흥민에게 공식적으로 접촉하진 않았다"면서도 "살라 영입에 속도가 나지 않는다면, 구단은 손흥민이 중동으로 이적할 의향이 있는지 알아볼 것"이라고 전했다.

손흥민의 사우디아라비아 이적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계약 만료가 임박해 오면서, 최근 막대한 자금을 바탕으로 유럽 스타들을 품은 중동 이적이 꾸준하게 거론돼 왔다.

한편 이 매체는 손흥민뿐 아니라 EPL 첼시가 노리고 있는 페데리코 키에사(유벤투스)도 유력한 후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