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명수 "소시지 옆에서 디제잉 할게" 정호영 손잡나

등록 2024.06.16 14:23: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박명수 "소시지 옆에서 디제잉 할게" 정호영 손잡나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코미디언 박명수가 정호영 셰프에게 동업을 제안한다.

16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선 정호영이 제주도에서 한·중·일 맥주 축제에 섭외됐다고 알린다. 그러자 박명수는 "제주도에서 축제하는데 나를 왜 안 불렀냐"며 "내가 DJ라도 해야 한다"고 말한다. 박명수는 "소시지 옆에서 디제잉일도 해야 한다"며 행사 욕심을 부리고, 정호영 역시 행사 욕심을 내자 두 사람은 함께 큰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호영은 정지선·송훈 셰프와 함께 맥주와 가장 잘 어울리는 안주를 만들기 위해 육가공공장에 함께 간다. 세 사람은 여기서 흑돼지 해체쇼를 보고 놀란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