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 야 언론 비하에 "정상적 판단력 잃어" "국민참여재판 신청하라"(종합)

등록 2024.06.17 11:07:29수정 2024.06.17 11:52: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추경호 "진실이 드러날까 두려워 감정 격해져"

전주혜 "조작과 왜곡은 오히려 민주당서 시도"

김용태 "당 대표 위선 벗겨지면 야 독선 힘 잃을 것"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추경호(가운데)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7.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추경호(가운데)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7.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이승재 한은진 한재혁 기자 = 국민의힘은 1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을 부인하면서 언론을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표현한 것을 두고 집중 공세를 펼쳤다. 또한 이를 옹호하는 야당의 일부 의원들을 싸잡아 "정상적인 판단력을 잃은 듯하다"고 비난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대장동, 선거법 위반, 위증교사 문제로 이미 3개의 재판을 받고 있는 도중에 제3자 뇌물 혐의까지 기소돼 대북송금 재판까지 추가되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친명계 의원들은 진실이 드러날까 두려워 감정이 격해지면서 정상적인 판단력을 잃은 듯하다"고 밝혔다.

추 원내대표는 "이 대표 지지자들은 판사 탄핵 운동을 벌이고 친명계 의원들은 이 대표 옹호에 나서고 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는 사법부를 무력화시키고 있다"며 "이 모습이 민주당이 장악한 대한민국 국회의 현주소"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 원 구성 협상도 마찬가지다. 이 대표의 지침대로 움직이는 민주당을 상대로 한 걸음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며 "이게 정상적인 국회의 모습이고 정상적인 공당이라고 부를 수 있느냐"고 꼬집었다.

또한 "이 대표와 친명계 의원들은 사실과 증거로 신속한 재판을 통해 억울함을 빨리 벗으면 될 일"이라며 "민주당은 반민주적 사고에 매몰되지 말고 언론을 윽박지르지 말고 정상적인 모습으로 되돌아오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전주혜 비대위원은 "이른바 이재명 키즈, 친명 초선 의원들이 이 대표의 발언을 마치 교지 받들 듯이 하고 있다"며 "양문석 의원은 이 대표가 오히려 언론을 격조 높여 애완견이라고 표현했다며 언론을 그냥 기레기로 불러야 마땅하다면서 망언을 쏟아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참으로 참담하다. 선거기간 동안 딸 부정대출 의혹을 사과한다며 언론 앞에 고개 숙이던 양 의원의 모습은 진정 악어의 눈물이었던 것인가"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이 대표와 민주당이야말로 말은 바로 하라. 자신들이 집권여당이던 시절에는 뭐 하다가 정권을 뺏긴 뒤부터 방송 3법에 올인하고 나선 것인가"라며 "민주당이 속전속결로 밀어붙이는 방송 3법이야말로 언론을 영원히 민주당의 애완견으로 만들려는 계략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또한 "국민은 공당 대표의 부정부패 비리 혐의를 알 권리가 있고 언론인을 취재할 권리가 있다"며 "여기에 무슨 조작과 왜곡이 있나. 조작과 왜곡은 오히려 이 대표와 민주당이 시도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전 비대위원은 "오늘 이 자리에서 이 대표에게 공개 제안을 하나 하겠다. 국민참여 재판을 신청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김용태 비대위원은 "보수정치가 새로운 비전 추구에 매진하기 위한 제1의 선결과제는 이 대표에 대한 준엄한 사법 정의의 실현"이라며 "당 대표의 위선이 벗겨지면 민주당의 독선도 힘을 잃게 된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