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심정지 극복' 에릭센, 1100일 만에 복귀포 "오로지 축구뿐"

등록 2024.06.17 12:29: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2차전 잉글랜드·3차전 세르비아 상대로 승리 도전

[슈투트가르트=AP/뉴시스] 덴마크 축구 국가대표 크리스티안 에릭센. 2024. 6. 16.

[슈투트가르트=AP/뉴시스] 덴마크 축구 국가대표 크리스티안 에릭센. 2024. 6. 16.


[서울=뉴시스] 하근수 기자 = 덴마크 축구 국가대표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심정지를 극복한 뒤 '2024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에서 복귀포를 터뜨렸다.

에릭센이 이끄는 덴마크는 17일(한국시각) 독일 슈투트가르트의 슈투트가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슬로베니아와의 대회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1-1로 비겼다.

에릭센은 소속팀 맨유에서 주전 자리를 내줘 경기 감각이 떨어졌다는 우려를 완벽히 씻었다.

전반 17분 요나스 빈(볼프스부르크)이 발뒤꿈치로 볼을 살려 패스했다. 에릭센이 상대 수비진 사이로 파고든 다음 왼쪽 구석으로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유로 2020' 당시 핀란드와 맞대결 도중 심정지를 당했던 에릭센은 곧바로 실려 간 다음 가까스로 의식을 되찾았고 심장 제세동기를 삽입한 뒤 재활에 힘썼다.

극적으로 돌아온 에릭센은 브렌트포드를 거쳐 맨유에서 뛰고 있으며 심정지 이후 1100일 만에 유로 무대에서 복귀포를 터뜨려 축구 팬들의 심금을 울렸다.

[슈투트가르트=AP/뉴시스] 덴마크 축구 국가대표 크리스티안 에릭센(오른쪽). 2024. 6. 16.

[슈투트가르트=AP/뉴시스] 덴마크 축구 국가대표 크리스티안 에릭센(오른쪽). 2024. 6. 16.

경기 종료 이후 에릭센은 "이번 유로 대회에서 나의 이야기는 지난번과 아주 다르다"라며 "경기에 자신감이 있었고 출전하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유로 대회는 항상 특별하다"고 기뻐했다.

이어 "유로 대회에서 득점한 적이 없다는 걸 알았지만 내 마음은 오로지 축구뿐이었다. 단지 내 골로 팀을 도울 수 있어 행복했다"고 소감을 남겼다.

카스페르 휼만드 덴마크 감독은 "에릭센은 정말 특별한 무언가를 지녔다. 그는 환상적인 경기를 펼쳤고 우리 팀의 리듬이다"라며 극찬했다.

또한 "나는 축구선수로서 에릭센을 의심한 적이 없다. 그는 경기 흐름을 아는 타고난 선수다. 나에게 에릭센은 훌륭한 선수이며 오늘 증명했다"고 덧붙였다.

에릭센과 덴마크는 오는 21일 2차전에서 잉글랜드, 26일 3차전에서 세르비아를 차례로 상대해 토너먼트 진출을 노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