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간] 나르시시즘의 고통

등록 2024.06.17 13:43: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나르시시즘의 고통(사진=민음사 제공) 2024.06.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나르시시즘의 고통(사진=민음사 제공) 2024.06.17.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조수원 기자 = 책 '나르시시즘의 고통'은 사회 분열의 근원을 파헤친다.

저자인 아졸데 카림은 "나르시시즘이 오늘날 우리가 자발적으로 복종하는 방식"이라며 "폭군에게 자발적으로 지지를 보내는 사람들과 정치인, 아이돌을 마치 자기 자신처럼 사랑하는 사람들은 모두 나르시시즘과 관련이 있다"고 전한다.

책은 온라인상을 뜨겁게 달구는 논란과 논쟁 속에 항상 '스타'가 등장한다고 본다. 또한 스타는 그 자체로 완전하게 보이는 순수한 나르시시즘적인 인물이라고 표현한다.

저자는 "결코 완전해질 수 없는 개인들이 스타에게 자신을 위임한다"며 "팬덤은 스타의 사랑을 나눠 가지는 구성원들이 들어앉는 안전한 고치가 된다"고 말한다. 그는 "마치 헤겔이 신앙 공동체로 묘사한 것과 유사한 상태로 사회에 균열을 낸다"고 본다.

"스타는 순수한 자아이상 위임이다. 초자아 지도자와 달리 스타는 아무것도 규정하지 않는다. 법도 명령도 제시하지 않는다. 스타는 호소하지 않으며, 결코 우리를 호명하지 않는다. 스타는 실제로 우리를 향하지 않는다. (중략) 이 특징들이 나르시시즘적 유형을 이룬다. 여기에서 우리는 앞서 접한 많은 것을 다시 발견한다. 완결되고 완전한 정체성, 성공한 중심화의 표현 또는 체현."(207쪽)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