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축구대표팀 정식 사령탑 찾아라…오늘 비공개 회의

등록 2024.06.18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12명의 후보군 중 4명 정도 최종후보 뽑을 듯

국내 지도자도 포함…"한국에 맞는 감독 선임"

[서울=뉴시스] 김명년 기자 =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제5차 전력강화위원회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04.02. kmn@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명년 기자 =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제5차 전력강화위원회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04.02.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축구대표팀이 톱시드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에 오르면서 대한축구협회가 정식 사령탑 선임에 속도를 낸다.

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회는 18일 비공개 회의를 열고 현재 12명인 후보군을 한 자릿수로 압축한다.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은 지난 13일 뉴시스와 통화에서 "감독직에 지원한 이들을 모두 확인했고, 연봉과 조건 등 현실적인 부분들을 고려한 감독 후보가 12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들 중에서 4명 정도의 최종 후보를 가린 뒤 추가 회의를 통해 빠르면 이달 안에 정식 감독을 선임할 예정이다.

한국 축구는 올해 2월 2023 카타르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 탈락 후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과 결별한 뒤 황선홍, 김도훈 임시 감독으로 월드컵 2차 예선을 조 1위로 통과했다.

목표였던 톱시드 자리를 사수한 한국은 9월부터 시작하는 3차 예선을 앞두고 새 감독을 찾는다는 계획이다.

애초 5월로 제한하고 외국인 사령탑에 무게를 뒀던 전력강화위도 1순위였던 제시 마쉬 감독이 캐나다로 가는 등 협상이 불발되자 기한을 없애고 원점부터 다시 후보자를 검토했다.

황선홍, 김도훈 임시 사령탑이 성공적으로 2차 예선을 지휘하면서 국내 지도자를 향한 관심도 높아졌다.

정 위원장은 "한국에 맞는 스타일을 가진 지도자, 또 (그 스타일을 바탕으로) 우리 팀을 최고로 이끌 감독을 뽑겠다"며 국내외 지도자를 가리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외국의 명장에게 지휘봉을 맡기는 게 최상의 선택일 수 있지만, 연봉 등 넘어야 할 현실적인 문제가 적지 않다. 축구협회는 천안축구센터 건립을 위해 올 초 약 300억원의 대출을 받는 등 재정적으로 여유가 없는 상황이다.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김도훈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시작 전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2024.06.11. hwang@newsis.com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김도훈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시작 전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2024.06.11. [email protected]

다만 외신 등을 통해 감독 후보가 구체적으로 알려졌던 지난 선임 작업과는 달리 이번에는 하마평에 오르내리는 후보군이 드러나지 않고 있다.

국내 지도자의 경우도 소속팀이 없는 김도훈 임시 감독이 협상에 유리한 상황인 가운데 홍명보 울산 HD 감독과 김기동 FC서울 감독 등은 K리그 현역 감독들이라 리그 도중에 빼오는 데 여전히 리스크가 있다.

정해진 재정 안에서 축구협회가 원하는 철학을 가진 지도자를 엄선하는 것도 중요하다.

축구협회는 이를 위해 오는 20일 축구회관에서 한국 축구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담은 기술 철학 발표회를 열기로 했다.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이끈 뒤 물러난 파울로 벤투 감독 이후 애매모호해진 한국 축구의 철학을 다시 확립하겠다는 의지다.

앞서 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도 새 감독 선임을 차분하게 기다려 달라고 당부했다.

손흥민은 "너무 성급한 것보다는 진행 과정을 조금 여유롭게 지켜봐 주시면 좋은 선택을 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