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의료계 집단 휴진에 종교계 "국민생명 지켜야" 호소(종합)

등록 2024.06.17 17:18:39수정 2024.06.17 18:26: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전공의 사태 해결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간 1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이용객이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지역지부가 작성한 '집단휴진 계획 철회 촉구 대자보'를 살펴보고 있다. 2024.06.17.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전공의 사태 해결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간 1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이용객이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지역지부가 작성한 '집단휴진 계획 철회 촉구 대자보'를 살펴보고 있다. 2024.06.17.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의료계 집단 휴진 사태에 종교계가 잇따라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17일 의장 이용훈 주교 명의로 발표한 호소문에 "'집단 휴진'이 실시되고 이 때문에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비롯한 기본권이 더 심각한 상해를 입는다면, 이는 어느 한쪽만의 책임이 아닌 정부와 의사 단체 모두의 책임이고 탓"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정부대로, 의사들은 의사들대로 자신이 무엇을 위하여 있는지, 자신의 존재 의의가 어디에 있는지를 다시 성찰하고 그 진실에서 출발해달라"며 "이제라도 이 가장 단순한 진실과 초심으로 돌아가, 현재의 어려운 상황을 해결할 것을 양편 모두에게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국교회총연합도 호소문을 통해 "의료계는 집단 휴진 결의를 속히 철회해 주시기 바란다"며 "환자의 생명을 살리고 국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불철주야 수고해 온 의사들이 환자를 떠나 집단휴진까지 결의함으로 사태가 악화 된 것에 대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기원해 온 한국교회는 우려와 함께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지금이라도 의료계의 집단휴진 결의를 속히 철회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모든 의사결정에 소중한 생명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해주시기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당부했다.

대한불교조계종도 지난 14일 지속되는 의료 공백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의료진 복귀를 호소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은 호소문에서 "더 이상의 의료 공백은 없어야 한다"며 "단 한 사람의 생명도 소홀히 할 수 없다는 사명감으로 빠른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사들은 정부와의 의견 차이가 있더라도 집단 휴업이란 극한적인 방편은 생명윤리적으로 옳지 않다는 것을 유념해 주시기 바란다"며 "국민을 살리고 본연의 지혜로운 모습으로 돌아온다면, 정부도 의료계 고충과 현실적인 권익에 대해 적극적인 자세를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