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SKT, 아이폰14 시리즈 지원금 최대 40만원…'번호이동'은 62만원

등록 2024.06.17 17:48:24수정 2024.06.18 08:36: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SKT, 최대 공시지원금 13.8만→40만원으로 상향

전환지원금으로 '번이' 혜택 최대 22만원 많아

'번이'는 月 5만5000원 요금제 이상 쓰면 선택약정보다 유리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29일 서울 중구 애플스토어 명동점에 아이폰이 전시되어 있다. 올해 상반기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출하된 스마트폰은 애플의 '아이폰14 프로 맥스'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A14'를 비롯해 5~9위를 차지했다. 2023.08.29.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29일 서울 중구 애플스토어 명동점에 아이폰이 전시되어 있다. 올해 상반기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출하된 스마트폰은 애플의 '아이폰14 프로 맥스'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A14'를 비롯해 5~9위를 차지했다. 2023.08.29.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심지혜 기자 = SK텔레콤이 구형 플래그십 모델 아이폰14 시리즈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인상했다. 최대 금액은 KT나 LG유플러스보다 많지 않지만 유일하게 번호이동 가입자에게 제공하는 전환지원금을 책정하고 있어 일정 요금제 이상부터는 수준이 비슷해 진다.

17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최근 아이폰14 시리즈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최대 4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에 따라 아이폰14 시리즈 지원금은 기존 4만5000~13만8000원(일반요금제 기준)에서 16만~40만원으로 올랐다.

그렇다고 경쟁사인 KT, LG유플러스보다 공시지원금이 많은 것은 아니다. 현재 KT는 16만9000~45만원, LG유플러스는 25만2000~55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하지만 번호이동의 경우에는 상황이 달라진다. SK텔레콤이 유일하게 전환지원금을 지급하고 있어 일정 금액 이상의 요금제를 사용하는 번호이동 가입자는 KT, LG유플러스보다 지원금이 많아진다.

SK텔레콤은 월 5만5000원 요금제부터 전환지원금을 지급(5만3200원)하고 있다. 월 12만5000원짜리 최고가 요금제를 이용하면 22만원을 준다.

이에 따라 SK텔레콤 번호이동 가입자는 월 5만5000원 이상 요금제부터 KT보다 지원금이 더 많다. LG유플러스와 비교하면 월 9만9000원 이상 요금제를 쓸 때 더 많은 지원금을 받게 된다.

아울러 이번 지원금 인상으로 월 5만5000~10만9000원 요금제를 이용하는 SK텔레콤 번호이동 가입자는 선택약정(25% 요금할인)보다 지원금을 받는 게 유리하다. 신규가입, 기기변경 가입자는 선택약정이 낫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번 지원금 인상에 대해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이 나오기 전 구형 플래그십 모델에 대 재고 소진 차원에서 인상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