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차그룹, 미국 조지아주와 사업 협력…"긴밀한 파트너십"

등록 2024.06.17 20:15:58수정 2024.06.17 20:32: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조지아 나이트 인 코리아' 행사에 경영진 참석

미국 내 모빌리티 사업 활성화 의견 나눠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조지아 주지사 방한 환영 '조지아의 밤'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06.17.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조지아 주지사 방한 환영 '조지아의 밤'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06.17.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안경무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 경영진이 17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조지아 나이트 인 코리아(Georgia Night in Korea)' 행사에 참석해,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주 주지사를 만나 미국 내 모빌리티 사업 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나눴다.
 
미국 조지아주가 주관한 이 행사는 조지아주가 지역 내 거점을 보유하거나 관심을 가진 한국 기업들과 경제 협력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 열렸다.
 
현대차그룹에서는 장재훈 현대차 사장, 송호성 기아 사장, 호세무뇨스(Jose Munoz) 현대차 사장(COO), 이규석 현대모비스 사장, 서강현 현대제철 사장, 여수동 현대트랜시스 사장이 참석했다.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지난 12일 팻 윌슨 주경제개발부 장관을 비롯 주의회 의원, 환경보호국, 항만청, 서배너 경제개발청 관계자 등과 함께 한국을 방문했다.
 
미국 조지아주는 현대차그룹 미국 사업의 핵심 거점으로 2010년 기아 조지아 공장을 준공해 매년 30만대 이상의 미국 전략 차종을 생산하고 있다.

또 올해 말 양산 목표인 미국 전기차 전용 공장(HMGMA)는 물론 배터리셀 합작 공장과 배터리시스템 공장이 건설되고 있어 향후 현대차그룹의 북미 사업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지아주 관계자는 "조지아주와 한국 기업들은 발전적 파트너십을 통해 함께 성장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와 함께 긴밀한 교류를 통해 한국 기업과 조지아주의 파트너십이 한층 더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지아주에 따르면 조지아주와 한국간의 총 무역은 2023년 기준 158억 달러(약 22조원) 이상으로 조지아주 전체 무역의 약 10%를 차지한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가 1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조지아 주지사 방한 환영 '조지아의 밤'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06.17.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가 1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조지아 주지사 방한 환영 '조지아의 밤'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06.17. [email protected]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