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자박물관, 한·미 뮤지엄과 '조선왕실유산 프로젝트'

등록 2024.06.18 08:19: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전시, 교육, 연구 협력 위한 업무협약

'조선왕실유산 프로젝트' 업무협약(사진=한국도자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조선왕실유산 프로젝트' 업무협약(사진=한국도자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한국도자재단 경기도자박물관이 국립고궁박물관·아모레퍼시픽미술관, 미국 클리블랜드미술관·덴버미술관과 조선왕실유산 전시·연구·활용 등에 대해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조선왕실유산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18일 한국도자재단에 따르면 5개 뮤지엄은 지난 14일 국립고궁박물관(서울 종로구)에서 '조선왕실유산 프로젝트' 업무 협약을 했다.

한국과 미국 유수의 박물관·미술관이 협력하는 '조선왕실유산 프로젝트'는 그동안 각 기관에서 축적해온 유·무형 왕실문화유산의 풍부한 연구 성과를 더 많은 국내외 대중이 더욱 친근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기획됐다.

주요 협약 내용은 ▲조선왕실유산 관련 전시, 교육, 연구의 상호 협력 ▲조선왕실유산을 활용한 행사, 출판, 홍보 등 공동 기획 ▲5개 기관의 인적·물적 자원 협조 등이다. 업무협약에 따라 앞으로 3년 동안 조선왕실에 관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한국도자재단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조선왕실유산의 역사적 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협업 뮤지엄과 함께 조선왕실을 주제로 한 전시, 강연 및 세미나, 현장 답사, 서적 출판 등 다양한 협력 사업을 추진한다.

경기도자박물관은 조선왕실 도자기 제작소인 분원 가마터가 산재한 경기 광주에 위치했다는 지리적 이점과 그동안 수집·조사·연구한 조선백자의 연구 성과물을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대중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최문환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조선왕실 도자유산과 천년 경기도자유산을 적극적으로 보존·전승하기 위해 국내외의 다양한 전문기관과 활발히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