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친 고소' 박세리 눈물…"부친 채무 더이상 감당 안돼"

등록 2024.06.18 16:29:51수정 2024.06.18 16:52: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박세리, 부친과 법정분쟁 직접 해명

"어떤 채무도 책임지지 않겠다"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박세리(왼쪽)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의 사문서위조 혐의와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8. ks@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박세리(왼쪽)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의 사문서위조 혐의와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8.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박선정 기자 = 박세리희망재단이 박세리 재단 이사장의 부친을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사건과 관련해 박 이사장이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다.

박 이사장은 "그동안 아버지의 채무 문제를 여러 차례 변제해드렸지만, 더는 감당할 수 없는 지경까지 왔다. 더 이상 어떤 채무도 책임지지 않겠다"고 했다.

박 전 감독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고소는) 부녀 갈등과 무관하지 않다. 꽤 오랜 기간 동안 갈등이 있었던 건 사실"이라며 "가족이기 때문에 조용하게 해결하려고 최선을 다했지만 해결할 수 없는 범위가 커졌다"며 더 이상 부친의 채무 문제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박 이사장은 이어 "박세리희망재단은 여러 주니어대회를 개최하면서 꿈을 꾸는 유망주들에게 후원을 하는 재단"이라며 "대한민국을 빛낼 수 있는 운동 유망주의 꿈이 꺾이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었다. 재단이 가는 길을 확실히 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했다.

박세리희망재단은 지난해 9월 박 전 감독의 아버지 박준철씨를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사건을 수사한 대전유성경찰서는 지난달 박씨를 기소의견으로 대전지방검찰청에 송치했다.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의 사문서위조 혐의와 관련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4.06.18. ks@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의 사문서위조 혐의와 관련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4.06.18. [email protected]

박씨는 한 국제골프학교 설립 업체로부터 충남 태안과 전북 새만금 지역 등에 국제골프학교와 골프아카데미를 설립하는 사업에 참여할 것을 제안받고 재단의 도장과 문서를 위조해 사업참가의향서를 제출한 혐의를 받는다.

재단 측은 이에 대해 "희망재단은 영리를 추구하지 않는 비영리 재단법인으로 정관상 내외국인 학교를 설립하거나 운영할 수 없다"며 "전국 어느 곳에도 국제골프스쿨과 박세리국제학교를 유치하거나 설립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