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산시, 해마다 예산 수천억 불용…행감 지적

등록 2024.06.18 18:47: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명노봉 시의원, 투자 확대 등 재정 지출 늘려야

명노봉 아산시의원이 18일 기획예산과를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예산 운영 적정성을 지적했다. spacedust1@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명노봉 아산시의원이 18일 기획예산과를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예산 운영 적정성을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아산=뉴시스]박우경 기자 = 충남 아산시 예산 운영 적정성이 행정사무감사 도마위에 올랐다. 시가 한 해 살림하고 남기는 돈이 매년 수천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명노봉 아산시의원(더불어민주당, 온양4동·신창·선장·도고)은 기획예산과 행정사무 감사에서 “한해 살림을 하고 남는 예산이 해마다 늘고 있다”며 예산 운용이 적절한지 따져 물었다.

이날  명 시의원은 “2020년 996억원이던 순세계잉여금이 2021년 1240억원, 2022년 1726억원, 2023년 2094억원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예산집행 잔액이 10억원이 넘는 부서가 14개 부서로 전체 25%에 달한다”며 “아산시  에산이 방만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아산시가 적립한 1000억원에 달하는 통합재정안정화기금의 경우 회계상으로 지출로 표시돼 잉여금에 포함되지 않는 만큼 실제로 아산시가 한해 살림을 하고 남긴 돈은 3000억원이 넘는다고 볼 수 있다”며 “필요한 곳에 재정지출을 확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세입 결함이 예상되는 경우 세출을 억제해야하는 상황도 있겠지만,  예산을 무조건 아끼기보다는 효과적인 재정운영 계획으로 적극적 집행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노력해야 할 시점”이라는 지적이다.

명 시의원은 도로나 공원 등 장기미집행 시설에 대한 토지보상과 시설사업에 대한 투자 확대를 대안으로 제시했다.

김은복 시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은 “시장님이 관심있는 문화예술 분야 예산은  없는 예산도 만들어 집행하면서, 정작 장마철 침수를 걱정하는 마을 예산은 돈 없다는 소리만 되풀이 하고 있다”며 “시민 안전 보다 더 시급한 일이 없는 만큼 더 많은 예산을 배정하라”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