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청소년 건강보호"…전북교육청, 유해약물예방 교육주간

등록 2024.06.18 09:13: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전주=뉴시스]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전주=뉴시스]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사진=뉴시스 DB). [email protected]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은 유해 약물로부터 아동·청소년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21일까지 '유해 약물 예방 특별교육주간'으로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기간에는 흡연·음주·마약류 예방 전문가들을 초빙해 학생들의 건강을 지키고 유해 약물에 대한 학교 구성원들의 인식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활동이 이뤄진다.

유해 약물 예방 역량 강화 전문가 연수, 수업 나눔과 교사·학부모 참여 이벤트 등이 대표적이다.

담당 교사 역량 강화를 위한 전문가 강의가 날짜별로 열린다. 지난 17일에는 초중고 교사가 직접 참여해 '신나는 유해 약물 예방 수업'을 주제로 수업 나눔을 했다.

이어 18일은 신종 마약 실태와 청소년 마약 접근 예방관리가, 19일 유해 약물 예방 관리를 위한 학생 상담기법, 20일 흡연·음주 실태(신종 담배) 및 예방관리 등이 이어진다.

학교 내에서는 유해 약물 예방 교육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유해 약물에 관한 이벤트가 실시된다. 우리 학교 유해 약물 예방 수업 또는 캠페인 사진을 네이버폼으로 올려주면 된다.

학부모를 대상으로 도교육청이 개발한 학부모용 마약 예방 교육 동영상 시청과 소감 남기기 이벤트도 진행된다.

이벤트 참여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소정의 상품을 제공한다.

이서기 문예체건강과장은 "우리 학생들이 흡연·마약류 등 유해 약물에 노출되는 상황이 증가함에 따라 유해 약물 예방 특별교육주간을 운영하게 됐다"며 "학생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지속해서 유해 약물 예방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