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제시, 전국 최초 우분 고체연료화 실증 기념식 개최

등록 2024.06.17 16:23: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1일 170t 우분 활용 새만금 수질개선

1일 43t 고체연료 생산 64t 이산화탄소 저감효과

김제시, 전국 최초 우분 고체연료화 실증 기념식 개최


[김제=뉴시스]고석중 기자 = 전북자치도 김제시가 전국 최초 우분 고체연료화 실증 기념식을 김제자원순환센터(김제시 백산면 부거리 800-1)에서 17일 개최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지난 3월에 정부로부터 신기술을 승인받은 우분 고체연료화 생산과 판매의 시작을 본격적으로 알리게 됐다.

기념식에는 정성주 김제시장, 이원택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상준 환경부 차관, 김종훈 전북특별자치도 경제부지사 등과 환경부, 국립축산과학원, 전북지방환경청, 농협중앙회, SGC에너지㈜, OCI SE㈜, 한화에너지㈜ 등 주요 기관과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시에 따르면 이달부터 전주김제완주축협 김제자원순환센터에서 소규모 우분 고체연료를 본격적으로 생산하게 된다.

우분 고체 연료화사업을 통해 관내에서 발생하는 1일 170t의 우분을 활용해 새만금 수질개선과 1일 43t의 고체연료 생산이 가능하고, 64t의 이산화탄소 저감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수질오염총량 삭감부하량 확보로 인해 김제시 개발행위가 원활하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정성주 시장은 “이번 우분 고체연료화 사업을 통해 새만금 수질을 개선하고, 나아가서는 화석연료를 대체해 온실가스 배출 감소도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