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나경원, 전대 출마 임박…"친윤·비윤 안 가려"'

등록 2024.06.19 07:00:00수정 2024.06.19 07:50: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나경원, 측근에 출마 의사 밝히며 협조 요청

이르면 주말 전 출마선언…'어대한' 기류 견제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전당대회 룰 관련해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3.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전당대회 룰 관련해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3.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최영서 기자 = 국민의힘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서 '한동훈 대세론'에 맞설 후보로 나경원 의원이 등판할 것으로 보인다.

나 의원은 오는 24일 후보 등록일을 앞두고 막판 고심을 이어가고 있는데, 이르면 주말 직전 출마 선언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9일 여권에 따르면 나 의원은 최근 당내외 인사들에게 출마 결심을 밝히며 협조를 요청했다.

당 관계자는 뉴시스에 "나 의원이 출마 의사를 직접적으로 얘기한 게 며칠 됐다. 가까운 분들한테 도와달라고 한다"며 "친윤·비윤 안 가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나 의원 본인도 지난 17일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전당대회 출마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적극적으로 열심히 생각해 보겠다"며 긍정적인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나 의원 측은 "마지막 고민의 시간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는데, 이번 주 출마를 공식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나 의원은 러닝메이트로 뛸 최고위원 후보를 물색하고 다른 당권주자들의 움직임을 파악하며 막판 입장을 조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친윤계 최고위원 후보로는 신동욱·조지연·김민전 의원 등이 거론된다.

당 안팎에서는 연일 한 전 위원장 대세론에 각을 세우는 친윤계가 한 전 위원장 대항마로 나 의원을 물밑 지원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나 의원이 당원들에게 높은 인지도와 지지도를 보이고 있는 데다, 친윤계에서 뚜렷한 당 대표 후보를 정하지 못했다는 점에서다.

나 의원도 한 전 위원장을 향한 견제를 이어갔다. 나 의원은 '어대한(어차피 당대표는 한동훈)' 기류에는 "꼭 그렇게 생각하는 분들만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으며, 한 전 위원장이 원외인 점을 겨냥해 "지금 이제 주 전쟁터가 의회가 될 수밖에 없다. 지금 뭐든지 (민주당이) 법으로 막 마음대로 밀어붙이니까"라고 에둘러 언급했다.

다만 나 의원은 친윤계 지지를 얻게 될 것이라는 관측에는 "친윤계든 비윤계든 출마하면 어떤 표든 마다하지 말아야 한다"면서도 "저는 계파에 줄 서지 않는 사람이기 때문에 특정 계파하고 손잡고 가겠다는 말씀을 드리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나 의원을 비롯해 원내에서는 윤상현·김재섭 의원 등이 출마를 저울질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