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난지한강공원서 요트·윈드서핑 즐긴다…서울 최대 마리나 개관

등록 2024.06.19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8월 정식 개장 앞두고 시범 운영…요트·윈드서핑 등

155척 선박 정박·보관 가능한 '수상·육상계류장' 운영

"한강 중심 수상 레포츠 문화 활성화, 수상 명소 거듭"

[서울=뉴시스]서울시는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와 '한강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의 하나로 난지한강공원 난지캠핑장 인근 월드컵대교 하류에 서울수상레포츠센터를 개관하고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4.06.1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서울시는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와 '한강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의 하나로 난지한강공원 난지캠핑장 인근 월드컵대교 하류에 서울수상레포츠센터를 개관하고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4.06.19.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 최대 규모의 마리나(공용계류장)인 '서울수상레포츠센터'가 난지한강공원에 문을 열었다.

서울시는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와 '한강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의 하나로 난지한강공원 난지캠핑장 인근 월드컵대교 하류에 서울수상레포츠센터를 개관하고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19일 밝혔다.

요트, 윈드서핑, 카약 등 개인 수상레저기구로 한강을 누빌 수 있고, 한강 일몰 감상, 수상안전교육, 레포츠 체험까지 모두 즐길 수 있다. 교육·체험 프로그램 편성 등 시범운영을 거쳐 물놀이하기 좋은 오는 8월 정식 개관한다.

주요 시설은 수상계류장, 육상계류장, 지원센터, 부유식 방파제로 조성됐다. 수상계류장은 요트·보트 등 동력 수상레저 선박 69척(21피트 기준)을 정박할 수 있는 시설이다.

근처 둔치에 있는 육상계류장에는 수상레저기구와 선박 86척(21피트 기준)을 보관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총 155척의 선박 정박이 가능해진다.

현재 서울에 등록된 선박은 3000여 척으로 한강 내 기존 계류장(130척) 만으로는 정박할 수 있는 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번 개관으로 한강 내 부족한 계류 수요를 충족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카약, 카누 등 수상레포츠 관련 교육과 체험을 할 수 있는 지원센터는 수상에 연면적 1227㎡, 2층 규모로 조성됐다. 1층에는 교육실·탈의실·샤워장 등 편의시설이, 2층에는 휴식·휴게 공간이 있고 한강의 아름다운 선셋(일몰)을 감상할 수 있는 옥상 공간도 마련됐다. 

부유식 방파제는 홍수나 태풍 시 거센 물결과 바람을 막는 외곽 시설물이다. 수상계류장 앞을 감싸는 형태로 길이 90m, 폭 3.9m 규모로 조성됐다. 내수면의 안정 상태, 선박과 이용자의 안전을 확보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오세훈 시장은 이날 오후 2시 20분 개관식에 참석해 정식 운영 전 시설 점검에 나선다. 한 달여 간의 시범운영을 통해 시설과 프로그램을 보완해 나갈 예정이다.

오 시장은 "서울수상레포츠센터 개관으로 한강이 수상 레포츠의 중심이자 대한민국의 수상 레저 명소로 거듭날 것"이라며 "그레이트 한강, 활성화된 한강의 수상을 만들어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서울의 진짜 매력을 알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