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학과 지역사회는 상생 공동체"…폴리텍대, 경사노위와 인재 양성한다

등록 2024.06.19 1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지역 사회적 대화 활성화 및 중앙-지역 협업 구축 업무협약' 체결

교육사업 함께 추진…학과 신설·개편하고 취업 연계형 맞춤학과도

[인천=뉴시스] 한국폴리텍대학 인천캠퍼스 제55회 학위수여식 및 수료식. (사진=인천폴리텍대학 제공)

[인천=뉴시스] 한국폴리텍대학 인천캠퍼스 제55회 학위수여식 및 수료식. (사진=인천폴리텍대학 제공)


[서울=뉴시스]권신혁 기자 = 한국폴리텍대학이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와 지역 일자리 및 인적자원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손을 잡는다.

폴리텍대학은 19일 오후 5시 인천 부평 폴리텍대학 본부에서 경사노위와 '지역 사회적 대화 활성화 및 중앙-지역 협업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은 국가와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협력한다.

특히 교육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지역노사민정협의회와 폴리텍대학이 교육사업을 지역과 함께 추진할 수 있도록 경사노위가 지원한다.

또 경사노위와 폴리텍대학은 국가·지역산업 인력수급을 분석하고, 그 결과에 기반해 교육 프로그램의 개발·운영·인력매칭 등에서도 협력한다. 폴리텍대학은 인력매칭 수요을 반영해 학과를 신설하거나 개편하고, 취업 연계형 맞춤학과도 운영할 예정이다.

김문수 경사노위 위원장은 "4차 산업혁명, 기후위기 등으로 산업구조가 빠르게 바뀌며 지역 현장에서 원하는 일자리도 빠르게 변하고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지역 산업의 맞춤형 인재가 양성되면 지역을 거점으로 한 경제 활성화를 통해 우리나라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철수 폴리텍대학 이사장은 "대학과 지역사회는 하나의 상생 공동체인 만큼 캠퍼스별로 지역·산업과의 정합성을 높일 수 있도록 거버넌스를 강화해 나가겠다"며 "경사노위와 협력해 지역의 지속가능성 제고, 노동시장 불균형 해소 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기관은 지난해 10월부터 협약체결을 위한 협의를 진행해왔다. 폴리텍대학 캠퍼스를 거점으로 지역 사회적 대화를 활성화하고 중앙과 지역을 잇는 거버넌스 구축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했기 때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