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주시, 재개발·재건축 등 분담금 추산액 검증 투명성 강화

등록 2024.06.20 09:12: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주시청.(뉴시스DB)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주시청.(뉴시스DB)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북 전주시는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과 소규모 주택 정비사업 추진 과정에서 공사비 상승으로 인한 분쟁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사업 초기 단계에서 토지등소유자별 분담금 추산액을 검증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이는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과 소규모주택 정비사업의 경우 사업 시행 중 공사비 상승 등 정비사업비용 증가로 인해 분담금이 증가하면서 사업 추진 여부를 두고 각종 분쟁이 발생하고 있는 데 따른 조치다.

검증은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중 처음으로 정비계획을 수립하는 정비구역부터 적용되며, 토지등소유자의 정비계획 입안 제안 시 정비계획에 포함된 분담금 추산액을 검증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또 소규모주택 정비사업의 경우에는 조합 설립을 위한 동의서에 대해 토지등소유자가 시에 검인을 신청하면, 정비사업비 및 분담금 추산액 등을 검증하게 된다.

시는 분담금 추산액 결정 및 검증이 개략적인 감정평가 등 전문성이 필요한 사항인 만큼 한국부동산원에 검증을 의뢰할 계획이다.

아울러 속도감 있는 정비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조합장 간담회를 하고, 매월 정비사업 현장을 직접 방문해 실질적인 애로사항 및 건의 사항을 듣는 등 사업 추진 과정에서 발생하는 갈등과 분쟁 요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정비사업 초기 단계에서 분담금 추산액을 검증을 통해 토지등소유자의 알권리를 충족하고, 사업의 투명성 또한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올해 하반기에도 정비사업 아카데미를 운영해 올바른 이해를 바탕으로 갈등을 사전에 방지해 정비사업이 신속하고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