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4이통사 취소' 스테이지엑스 청문 25일에서 27일로 연기

등록 2024.06.19 15:35:52수정 2024.06.19 17:54: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과기정통부, 제4이통사 후보 취소 청문 절차 수정 통보

25일 국회 과방위 현안질의와 겹쳐…장·차관, 서상원 대표 출석 예정

[서울=뉴시스] 과기정통부는 19일 오는 25일 예정했던 청문 절차를 27일로 연기한다는 일정을 스테이지엑스에 통보했다. (사진=뉴시스 DB)

[서울=뉴시스] 과기정통부는 19일 오는 25일 예정했던 청문 절차를 27일로 연기한다는 일정을 스테이지엑스에 통보했다. (사진=뉴시스 DB)


[서울=뉴시스]윤정민 심지혜 기자 = 정부가 제4이동통신사 출범을 준비하던 스테이지엑스의 사업자 후보 자격 취소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25일 청문을 개시하려 했으나 27일로 연기했다. 예정한 날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회의가 열리면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차관이 증인으로, 스테이지엑스 대표가 참고인으로 채택되면서 미뤄졌다.

과기정통부는 19일 오는 25일 예정했던 청문 절차를 27일로 연기한다는 일정을 스테이지엑스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국회 상임위 개최와 청문 주재자, 사업자 일정 등을 고려해서 일정을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과방위는 25일 라인야후 사태와 제4이동통신 선정 등과 관련한 현안 질의를 실시하기 위한 전체회의를 연다. 과방위는 이날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과 이창윤 1차관, 강도현 2차관을 증인으로, 최수연 네이버 대표와 서상원 스테이지엑스 대표를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행정절차법상 스테이지엑스의 제4이동통신사업자 후보 자격 취소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청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후보 자격 취소 결정 여부는 다음 달 중에 나올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